이전
    다음

    입력 2019-09-23 10:31:07, 수정 2019-09-23 12:11:05

    김선호, 연극 ‘메모리 인 드림’ 출연 확정…브라운관·무대 동시 출격

    •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배우 김선호가 연극 ‘Memory in dream’에 출연하며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23일, 소속사 솔트 엔터테인먼트 측은 “김선호가 연극 ‘Memory in dream’의 남자 주인공 ‘이든’역을 맡아 관객 여러분께 인사드릴 예정이다. 브라운관에 이어 연극 무대 위에 서는 김선호에게 많은 관심과 따뜻한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연극 ‘Memory in dream’은 국내 초연 작품으로, 남편 이든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깊은 슬픔에 빠진 앨리스가 어느 날 꿈에서 이든을 만나게 되면서 삶의 희망을 바라보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김선호는 캘리포니아 출신의 택시 기사이자 밴드 리더인 ‘이든’역을 맡았다. 이든은 미술관 앞에서 우연히 앨리스를 만나 사랑에 빠지는 인물. 그러나 결혼을 하고 3년이 지난 어느 날, 앨리스와 사소한 다툼 후 집을 나갔다가 교통사고를 당하게 된다. 김선호는 ‘이든’ 캐릭터에게 생기는 감정 변화를 섬세한 연기로 풀어나갈 예정이다.

       

      김선호는 연극 ‘옥탑방 고양이’, ‘연애의 목적’, ‘트루웨스트’, ‘클로저’ 등 다양한 연극 작품을 통해 연기 내공과 탄탄한 팬덤을 구축했다. 로맨틱 코미디부터 멜로, 블랙코미디까지 장르를 불문하고 연극 무대를 누빈 그는 2017년 KBS 2TV ‘김과장’을 시작으로 ‘최강 배달꾼’, ‘투깝스’, ‘미치겠다, 너땜에!’, ‘백일의 낭군님’, ‘으라차차 와이키키2’에 출연, 브라운관으로 활동 영역을 넓히며 열일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이처럼 김선호는 탄탄한 연기력과 본인만의 색깔을 바탕으로 어떤 역할을 맡든 찰떡같이 소화하며 탁월한 '캐릭터 흡수력'을 보여주고 있다. 이에 ‘Memory in dream’을 통해 김선호가 보여줄 연기 변신에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김선호가 출연을 확정 지은 연극 ‘Memory in dream’은 오는 11월 8일부터 2020년 1월 19일까지 대학로 해오름예술극장에서 공연되며, 김선호는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에서 원칙 제일 지하철경찰대 반장 ‘고지석’역을 맡아 촬영 중이다.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는 오는 10월 21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솔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