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9-13 11:59:31, 수정 2019-09-13 11:59:35

    국립중앙의료원, ‘자살예방 우수기관’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수상

    • [정희원 기자] 국립중앙의료원이 최근 ‘2019년 자살예방의 날’ 기념식에서 보건복지부 장관 기관 표창을 수상했다. 행사는 보건복지부와 생명존중정책 민·관협의회 주최로 서울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열렸다.

       

      국립중앙의료원은 2017년부터 응급의료센터에 내원하는 자살시도자의 사후관리를 위해 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센터장 이소희)를 운영하면서 정신건강증진 및 생명존중 문화 확산을 위한 다각적인 사업을 추진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 병원은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뿐 아니라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찾아가는 자살예방사업, 학교 밖 청소년 건강증진서비스, 지역사회 정신건강증진사업 등을 수행하며 적극적인 자살예방 활동을 펼치는 중이다.

       

      특히 지난 9일에는 국립중앙의료원 내 간호직군을 대상으로 ‘자살예방 사업 관련 간호부 간담회 및 자살예방 교육’을 실시하는 등 직장 일터에서 자살 고위험군에 대한 전문적인 치료, 예방 및 교육 활성화를 도모하고 있다.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은 “자살문제는 개인이 아닌 국가적인 관심과 고민, 구체적인 해결책이 마련돼야 할 사회적 문제”라며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공공의료기관을 총괄하는 기관으로서 더욱 책임감을 갖고 자살예방 정책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활동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happy1@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