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8-23 23:18:10, 수정 2019-08-23 23:18:06

    여자배구 ‘한일전’ 성사…한국, 아시아선수권 준결승서 일본 만난다

    • [스포츠월드=최원영 기자]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결승으로 가는 길목에서 일본을 만난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3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8강 라운드 E조 2차전에서 태국에 세트스코어 3-1(25-20 23-25 25-17 25-21)로 승리했다. 조 1위로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결과는 여러 의미가 있었다. 최근 상대 전적에서 4연패 중이던 난적 태국을 꺾었다. 내년 1월 개최되는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대륙예선전에서 본선행 티켓 한 장을 놓고 싸워야 할 강력한 상대이기에 더더욱 승리가 필요했다. 또한 한국은 아직 아시아선수권대회 우승이 없다. 올해는 대회 4연승으로 정상을 노리고 있다.

       

      한국은 레프트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과 이재영(흥국생명), 센터 양효진(현대건설)과 김수지(IBK기업은행), 라이트 김희진(IBK기업은행), 세터 염혜선(KGC인삼공사), 리베로 오지영(KGC인삼공사)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김희진이 블로킹 7개를 얹어 양 팀 통틀어 최다인 26득점으로 승리를 견인했다. 김연경과 이재영이 각각 19득점, 양효진이 블로킹 7개 포함 12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한국의 준결승 상대는 일본이다. 일본은 8강 마지막 경기에서 중국에 풀세트 끝에 세트스코어 2-3(25-14 11-25 21-25 25-18 12-15)으로 패해 F조 2위가 됐다. 이로써 24일 준결승에서 한국은 일본과, 중국은 태국과 결승 진출을 놓고 겨루게 됐다. 결승전은 25일에 열린다.

       

      yeong@sportsworldi.com 사진=아시아배구연맹(AVC) 공식홈페이지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