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8-13 09:37:32, 수정 2019-08-13 09:37:31

    새 시즌 준비 완료…2019 KOVO 심판아카데미 성료

    • [스포츠월드=최원영 기자] 한국배구연맹(KOVO)이 다가오는 2019~2020시즌을 대비해 기존 심판 보수교육과 신임심판 육성을 위한 ‘2019 KOVO 심판 아카데미’를 개최했다.

       

      지난 5일부터 10일까지 총 6일간 진행된 이번 아카데미에는 현재 V리그에서 활동하는 심판 및 지난 심판 강습회를 통해 선발된 참가자들을 포함해 총 31명이 참여했다.

       

      판정 기준을 통일하기 위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눌 수 있는 토론의 장을 마련했으며 케이스 스터디를 통해 경기 중 발생하는 다양한 상황에 대한 교육을 진행했다. 또한 실전 스킬 향상을 위해 연습경기를 진행해 시즌을 앞두고 판정 감각을 끌어올리는 데 주력했다.

       

      지난해와 달리 특별한 교육이 추가로 진행되기도 했다. 먼저 이재철 재테크 전문 강사가 자산 관리 및 재정 설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교육을 했다. 연령별 재테크 방법에 대한 주제로 진행된 강의는 다양한 연령으로 구성되어있는 심판들을 위해 각 나잇대에 맞는 재정 관리 방법에 대한 내용으로 구성됐다.

       

      또한 심판 역량 강화를 위해 여러 전문 강사를 초빙해 다양한 교육을 실시했다. 대한항공 서비스아카데미 송현주 과장을 초청해 경기 중 코치진 및 선수 간 소통 능력 향상을 도모하기 위한 ‘커뮤니케이션 스킬’을 강의했고, 한국스포츠심리개발원의 조선령 스포츠심리학박사가 찰나의 순간에 집중력을 잃지 않기 위한 집중력 강화 등과 같은 멘탈 코치를 진행했다.

       

      이번 심판 아카데미에 참여한 KOVO 송인석 심판은 “심판 교육뿐만 아니라 매년 새로운 교육이 추가되어 흥미롭게 수업에 임하고 있다. 집중력 강화 같은 자기관리에 대한 강의가 가장 와 닿았다. 심판도 경기를 하다 보면 심리적으로 흔들릴 때가 있는데 이와 같은 상황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다가오는 도드람 2019~2020 V리그에는 기존 심판 24명, 징계해지 심판 1명, 이번 아카데미를 통해 선발된 4명을 포함 총 29명이 배정될 예정이다. 연맹은 앞으로 심판들에게 실질적이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필요한 교육을 해 공정한 리그 운영 및 심판 육성에 지속적인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

       

      yeong@sportsworldi.com 사진=KOVO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