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7-21 10:17:02, 수정 2019-07-21 14:22:36

    '아르헨에 역전패' U-21 남자배구, 조 2위로 8강행

    •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대한민국 남자배구 21세 이하(U-21) 대표팀이 아르헨티나에 발목 잡히며 조 2위로 8강에 올랐다.

       

      대표팀은 20일(이하 한국시간) 바레인에서 개최 중인 2019 세계청소년남자배구선수권대회 예선 최종전에서 아르헨티나를 맞아 세트스코어 1-3(25-20, 27-29, 22-25, 22-25)으로 패배하며 조 2위로 8강에 올랐다.

       

      1세트는 팽팽하게 시작했다. 12-12까지 균형을 유지하다가 아르헨티나 2번의 공격아웃, 김지한의 연이은 2번의 블로킹, 그리고 임동혁의 서브에이스까지 더해져 세트스코어 19-13으로 앞서나갔다. 이후 아르헨티나의 추격을 허용치 않고 25-20으로 1세트를 가볍게 따냈다.

       

      2세트에서도 한국이 리드하며 시작했다. 정한용의 강력한 서브로 상대의 범실을 유도해 내며 4-1까지 앞서갔고, 임성진과 임동혁의 맹활약으로 11-7까지 치고 나갔다. 하지만 한국의 잦은 리시브 실수로 인해 다시 16-16 동점을 허용, 듀스까지 가는 접전 펼쳤지만 아쉽게 27-29로 2세트를 내줬다.

       

      다음 세트도 흐름은 비슷했다. 먼저 앞서나갔으나 신승훈의 서브범실, 포지션폴트 거기에 리시브 실수가 겹치며 3세트는 세트스코어 22-25로 패배했다. 한국 선수들은 역전에도 쉬이 포기하지 않았다. 하지만 4세트가 마지막이 되었다. 6-6의 팽팽한 상황에서 상대에게 리드를 허용한 뒤 좀처럼 따라잡질 못했고 그렇게 경기는 마무리됐다.

       

      경기종료 후 인터뷰에서 이경석 감독은 “아르헨티나라는 상대가 어려웠다기보다는 우리가 리시브가 제대로 안 되기 시작하면서 우리가 실수가 잦아서 진 것 같다. 일단 이번 경기에서 리시브 실수가 잦았었기 때문에 리시브 훈련을 중점으로써 다음 라운드에 대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임성진(성균관대) 역시 “아르헨티나 7번 선수를 중점으로 막으려고 했는데 제대로 막지 못해서 그게 가장 어려웠던 것 같다. 8강을 대비하여 특별하게 뭔가를 준비한다 기 보다는 전력분석을 철저히 하고 컨디션 조절을 열심히 하겠다”며 이번 패배를 잊고 다음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U-21 대표팀은 오는 22일 오후 8시 러시아를 상대로 8강전 첫 번째 경기를 가질 예정이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FIVB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