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7-02 13:48:44, 수정 2019-07-02 13:48:47

    한선수·양효진·박정아 연봉 1위…V리그 선수 등록 완료·일정 확정

    • [스포츠월드=최원영 기자] 도드람 2019~2020 V리그를 빛낼 선수들이 등록을 마쳤다.

       

      남자부에서는 대한항공의 정규리그 우승에 기장 역할을 한 한선수가 지난 시즌과 동일한 6억 5천만원으로 최고 연봉 선수가 됐다. 현대캐피탈 신영석이 지난 시즌 대비 40% 증가한 6억원에 도장을 찍으며 뒤를 이었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MVP를 달성하며 활약한 대한항공 정지석이 5억 8천만원에 계약했고, 챔피언결정전 MVP인 현대캐피탈 전광인이 5억 2천만원, 한국전력 서재덕이 5억원을 기록하며 나란히 4,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여자부에서는 현대건설 양효진과 한국도로공사 박정아가 3억 5천만원으로 공동 연봉 퀸 자리에 올랐다. 양효진은 2013~2014시즌부터 2019~2020시즌까지 7시즌 연속 연봉 퀸에 이름을 올려 본인의 가치를 증명했다. 박정아는 지난 시즌 대비 40% 증가한 연봉을 수령해 여자부 최고 연봉 선수로 발돋움했다. 지난 시즌 MVP 트리플크라운(정규리그, 챔피언결정전, 올스타전)을 달성하는 등 맹활약한 흥국생명 이재영 역시 80%에 육박하는 연봉 인상으로 3억 2천만원을 수령해 활약을 보상받았다. 뒤이어 IBK기업은행 김희진과 김수지가 각각 3억, 2억 7천만원을 기록하며 여자부 연봉 TOP5 명단에 올랐다.

       

      남자부는 7개 구단 총 105명의 선수가 등록을 완료했으며(현대캐피탈 17명, 대한항공 13명, 우리카드 15명, 삼성화재 14명, OK저축은행 15명, KB손해보험 16명, 한국전력 15명) 평균 연봉은 1억5160만원으로 집계됐다.

       

      여자부는 6개 구단 총 86명의 선수가 등록했다(흥국생명 15명, 도로공사 15명, GS칼텍스 14명, IBK기업은행 14명, 현대건설 12명, KGC인삼공사 16명). 평균 연봉은 9300만원이다.

       

      2019~2020시즌 남자부 샐러리캡은 지난 시즌 대비 1억원이 증액된 26억원이며 여자부는 지난 시즌과 동일한 14억원으로 유지된다. 자유신분선수는 남자부 10명, 여자부 9명이다. 이들은 공시일로부터 정규시즌 4라운드 시작 전날까지 어느 구단과도 자유롭게 입단계약을 맺을 수 있다.

       

      한편 2019~2020시즌 일정이 확정됐다. 남자부는 10월12일에 천안에서, 여자부는 1주일 뒤인 19일에 인천에서 개막한다. 특히 여자부는 지난 시즌에 실시했던 수요일 2경기 개최가 폐지되고 화, 수, 목, 토, 일요일 등 주5일 경기로 편성되며 남자부는 월요일을 휴식일로 해 주6일 경기를 치른다.

       

      또한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대륙예선전(2020년 1월6일~12일)으로 해당 기간에는 리그 휴식기를 가질 예정이다. 예선전 개최 전 진행되는 2주간의 대표팀 소집기간에도 여자부는 리그 휴식기를 가진다. 남자부는 경기 수를 최소화해 리그를 진행할 계획이다.

       

      yeong@sportsworldi.com 사진=KOVO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