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6-26 03:00:00, 수정 2019-06-25 14:26:10

    LG전자-SK텔레콤, 5G-로봇 융복합기술 공동개발

    • [한준호 기자] LG전자와 SK텔레콤이 5G 로봇사업을 위해 손을 잡았다. 

       

      두 회사는 25일 서울 금천구에 있는 가산R&D캠퍼스에서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SK텔레콤의 5G 모바일 에지 컴퓨팅(이하 MEC) 기반의 클라우드 플랫폼을 이용해 자율주행이 가능한 LG전자 로봇을 실내지도 구축, 보안, 안내 등에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공동으로 모색할 계획이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왼쪽부터)과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이 25일 서울 금천구에 있는 가산R&D캠퍼스에서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악수하고 있다. 

      LG전자 로봇이 SK텔레콤의 초고속·초지연성 특성을 가진 5G MEC를 활용하면 자율주행을 하면서 촬영한 대용량 영상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데이터 센터와 빠르고 끊김 없이 주고받을 수 있다.

       

      5G MEC란 5G 기지국이나 교환기에 소규모 데이터 센터를 설치해 사용자와 가까운 곳에 있는 데이터 센터에서 데이터를 처리하는 기술이다. 전송 구간을 줄이며 데이터 전송 과정에서 발생하는 지연 시간을 줄이는 장점이 있다. LG전자는 2017년부터 인천공항에서 클로이 안내로봇을 운영하며 로봇 자율주행의 안정성을 확보했다. 이러한 경쟁력을 기반으로 양사는 로봇을 이용한 안내 서비스는 물론 이른 새벽이나 늦은 밤 등 언제라도 건물 내부나 주차장 등을 돌아다니며 영상을 촬영해 무단 침입 등을 확인하는 보안 서비스, 공간 내의 실내지도 구축 등 다양한 융복합기술 및 서비스에 대해 협력할 예정이다.

       

      양사는 이번 협업을 시작으로 5G 시대에 필요한 로봇 서비스를 점차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SK텔레콤의 5G, AI, 클라우드 등 ICT 기술력과 LG전자의 로봇 제조 역량을 결합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혁신적인 로봇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도 “로봇 서비스가 안정화되고 고객 가치를 높이기 위해서는 네트워크가 중요하기 때문에 통신사와 협력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SK텔레콤과 협력해 로봇과 5G 등 신기술이 고객들의 삶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가치 있는 기술과 서비스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tongil77@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