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6-21 16:03:45, 수정 2019-06-21 16:03:47

    WKBL, 오는 25일 2019~2020시즌 외국인선수 드래프트 개최

    • [스포츠월드=전영민 기자] WKBL(한국여자농구연맹)은 오는 25일 오전 11시 서울시 강서구에 위치한 WKBL 사옥에서 '2019~2020 WKBL 외국인선수 드래프트'를 개최한다.

       

      2019~2020시즌 WKBL 외국인선수 선발 인원은 구단별 1명이며, 선발 방식은 6개 구단을 1그룹(전년도 정규리그 4위~6위), 2그룹(전년도 정규리그 1위~3위) 등 총 2개 그룹으로 분류하여 확률 추첨을 통해 선발한다.

       

      BNK 썸 여자프로농구단은 창단 구단에 대한 혜택으로 이번 드래프트 전체 1순위 지명권을 행사하며, 지난 시즌 6위를 차지한 신한은행과 5위 KEB하나은행이 BNK 썸과 함께 1그룹에 포함됐다. 지난 시즌 3위 삼성생명, 2위 우리은행, 1위 KB스타즈는 2그룹에 속한다.

       

      선발 절차는 지난 시즌 성적 역순으로 캡슐을 추첨하여 구단별 구슬색을 지정한다. 먼저 1그룹으로 분류된 신한은행, KEB하나은행, BNK 썸 등 3개 구단이 각각 추첨 바구니에 30개(6위), 20개(5위), 10개(4위) 등 총 60개의 구슬을 넣고 구슬을 뽑아 전체 2순위부터 3순위 지명권을 정한다. 전체 1순위 지명권을 확보한 BNK 썸의 구슬을 함께 투입하여, 같은 그룹 내 나머지 두 구단의 추첨 확률을 유지한다. BNK 썸의 구슬이 뽑힐 경우, 무효 처리하여 재추첨을 실시한다.

       

      삼성생명, 우리은행, KB스타즈 등 2그룹도 1그룹과 동일한 방식으로 추첨이 진행되며, 전체 4순위부터 마지막 6순위 지명권을 행사한다. 21일 13시 기준 WKBL이 발표한 드래프트 신청 접수 중간 현황에 따르면, 사전 신청자 총 96명 중 현재 WNBA 댈러스 윙스에서 뛰고 있는 이마니 스태포드 1명이 신청을 철회했다.

       

      ‘2019~2020 WKBL 외국인선수 드래프트’는 WKBL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오전 11시부터 실시간으로 생중계 된다.

       

      ymin@sportsworldi.com 사진=WKBL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