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4-24 11:10:07, 수정 2019-04-24 11:09:48

    '신생팀' BNK, WKBL 회원사로 가입…5월 1일부터 FA 실시

    •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WKBL(한국여자농구연맹)은 24일 제22기 제4차 임시총회 및 제7차 이사회를 열고, BNK의 회원 자격 승인 및 보상 FA 협상 기간 공시, 신한은행과 KEB하나은행의 구단주 변경 등의 안건을 심의, 의결하였다.

       

      이날 임시총회에서는 BNK의 회원 자격을 승인했다. 연고지는 부산으로 하며 BNK캐피탈 이두호 대표이사가 구단주로 선임되었다. 총회에서는 신생 구단 창단 혜택으로 2019~2020시즌 외국인 선수 전체 1순위 지명권을 부여했다.

       

      또한 구단의 창단으로 연기된 보상 FA 협상 기간의 특례를 적용했다. 구슬, 정유진, 노현지, 정선화, 조은주, 한채진 등 BNK 썸 소속 6명의 보상 FA 자격 선수들은 오는 5월 1일부터 FA 협상을 진행한다. 1차 협상은 1일부터 15일까지이며, 원소속 구단과 협상을 진행한다. 1차 협상에서 계약을 체결하지 않은 선수는 5월 16일부터 25일까지 타 구단과 2차 협상할 수 있다. 2차 협상까지 계약을 체결하지 못한 선수는 5월 26일부터 30일까지 원 소속 구단과 3차 협상을 벌인다.

       

      또한 임시 총회에서는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진옥동 구단주와 부천 KEB하나은행 지성규 구단주의 회원 변경을 승인했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WKBL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