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4-12 14:37:42, 수정 2019-04-12 14:37:43

    ’13연승’ 할로웨이 ‘복수혈전’… 첫 패배 안긴 포이리에 ‘재격돌’

    •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13연승 ‘탄탄대로’를 달리는 페더급 현 챔피언 맥스 할로웨이가 UFC 데뷔전 패배를 안긴 ‘더 다이아몬드’ 더스틴 포이리에와 재격돌한다.

       

      할로웨이와 포이리에는 오는 14일 오전 11시(한국시각) 미국 조지아 애틀랜타 스테이트 팜 아레나에서 펼쳐지는 ‘UFC  236’ 메인카드 경기에서 이번 대결의 승자는 라이트급 챔피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와 만날 것으로 알려져 UFC 팬들의 이목이 쏠린다.

       

      페더급과 라이트급 동시 정복에 도전하는 할로웨이는 13연승을 달리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할로웨이는 전 UFC 페더급 챔피언인 조제 알도에게 2번 연속 TKO 패배를 안겨주기도 했다. 그의 마지막 패배는 무려 6년 전이고, 7년간 UFC에서 19번을 싸우면서 할로웨이를 꺾은 파이터는 단 3명뿐이다. 그만큼 기세가 좋은 할로웨이지만, 공교롭게도 이번 상대는 할로웨이의 커리어 상 최초의 패배를 안겨준 포이리에다. 할로웨이는 지난 2012년 2월, 옥타곤 데뷔전이었던 UFC 143에서 포이리에를 만나 경기 시작 3분 23초만에 서브미션패배를 당했다. 할로웨이에게 UFC 236은 라이트급 잠정 타이틀이 걸린 대회이기도 하지만, 그동안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고 1차전 패배를 설욕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기도 하다.

       

      포이리에는 지난 2015년 라이트급으로 체급을 바꾼 이후 현재는 랭킹 3위까지 도약하며 컨텐더로서 경쟁해왔다. 7년만에 다시 만나는 할로웨이는 그 사이 신예에서 챔피언으로 성장했다. 그야말로 ‘괄목상대’라는 표현이 잘 어울리는 상황. 그래서인지 포이리에는 타이틀샷보다 할로웨이와의 대결에서 이기는 것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곧 최고의 파이터 중 한 명과 옥타곤에서 25분간 싸우게 된다”며 “벨트를 얻고, 타이틀을 통합하는 그 모든 것들은 내가 실현하지 않는 한 현실이 아니다”라고 밝혀 이번 대회에서 이기는 것에 초점을 두고 있음을 밝혔다.

       

      한편, UFC 236에는 켈빈 게스텔럼과 이스라엘 아데산야의 미들급 잠정 타이틀전도 준비되어 있다. 지난 UFC 234에서 챔피언 로버트 휘태커에게 도전할 예정이었던 게스텔럼은 휘태커의 탈장 증세로 경기가 무산된 이후, 이번 대회에서 아데산야와 잠정 타이틀전을 벌이게 됐다.

       

      UFC 236의 메인카드 경기는 오는 14일 일요일 오전 11시 프리미엄 스포츠 채널 스포티비 온(SPOTV ON), 온라인 스포츠 플랫폼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독점 생중계된다. UFC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는 성승헌 캐스터가 중계에 나설 예정이다. 이에 앞서 열리는 언더카드 경기는 스포티비(SPOTV)에서도 시청할 수 있다. 스포티비 나우(SPOTV NOW) 홈페이지에서는 할로웨이 관련 퀴즈를 맞히면 추첨을 통해 치킨과 커피를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young0708@sportsworldi.com

      사진=MMA뉴스 홈페이지, SPOTV NOW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