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3-26 11:35:23, 수정 2019-03-26 13:07:40

    사령탑 선임에 잡음 있던 신한은행, 신임 감독 선임 절차 개선

    •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신한은행이 신임 감독 선임 절차를 개선했다.

       

      신한은행은 26일 "구단을 새롭게 이끌어 갈 신임 감독 선발을 위해 선임 절차 개선안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신한은행은 지난 11일 박성배 감독을 새 사령탑에 앉혔다. 박 감독은 코칭스태프 선임과 관련해 사실상 전권을 가졌고, 친동생인 박성훈 코치를 비롯해 하상윤 코치, 양지희 코치 등을 박성배 사단에 포함했다.

       

      그러나 이후 박 코치가 아마추어 지도자 시절 선수들에게 폭력을 가했다는 논란이 불거졌고, 부임 이틀 뒤 구단을 떠났다. 이에 박 감독 역시 15일 사의를 전달했다.

       

      이런 잡음이 있었던 신한은행은 기존의 감독 선임방식으로 인해 발생한 문제점을 개선하고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통해 우수한 인재를 영입하고자 다각도로 후보자를 검증할 수 있는 절차를 도입했다.

       

      우선, 다수의 후보군 중에서 철저한 경력검증을 실시하여 10배수 이상의 롱리스트(long list)를 선발한다. 이후 다양한 채널을 통한 인사검증 과정을 거쳐 숏리스트(short list)를 구성하여 면접대상자를 선별한다는 계획이다.

       

      인사검증 과정에는 대한민국 농구협회 국가대표 감독후보자 심사평가표도 일부 활용된다. 면접전형은 1차 실무진 면접, 2차 임원진 면접을 거쳐 구단주가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특히, 구단은 선수단과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최초 후보군 및 1차 면접대상자 선정 과정에 선수 대표의 의견도 적극적으로 반영하기로 했다.

       

      구단은 개선된 절차를 통해 리더십과 포용력을 가지고 선수들을 육성하며 비전을 제시하는 한편, 팀을 리빌딩해 재도약을 이룰 수 있는 신임 감독을 선발할 계획이다. 또한 선수들의 체력 강화, 재활 훈련, 치료 등을 담당할 트레이너를 비롯해 매니저, 통역 등 지원 스태프들도 투명한 절차를 통해 영입하고자 공모 방식을 도입해 선발할 예정이다

       

      구단 관계자는 “이번 감독 선임 절차 개선의 목표는 선임 과정의 공정성과 선임 결과의 만족도를 동시에 최대화하는 것”이라며 “개선한 절차를 철저히 준수해 뛰어난 역량을 보유한 감독을 선임하고 팀이 재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WKBL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