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2-04 14:54:17, 수정 2019-02-04 15:02:43

    [SW이슈] 승리 클럽 버닝썬 마약 의혹 사실 판명시 폐쇄 초강수… “현재 허위사실 유포자 고소한 상태”

    • [스포츠월드=전경우 기자] 빅뱅 승리가 경영에 참여했던 클럽 버닝썬 측이 공고문을 통해 적극적 진화에 나섰다. 

       

      버닝썬 측은 지난 3일 회사 공식 카톡방에 한모 사장 명의로 올린 공고문을 통해 “현재 발생한 사건에 대하여 간략한 설명 및 그에 따른 조치사항을 알려드린다”며 공식 입장을 전했다. 

       

      버닝썬 측은 “현재 ‘버닝썬’은 사건이 일어난 직후 수사기관 및 언론사에 모든 원본 영상을 제공했다. 폭행 사건에 관한 내용은 전부 사실이며 폭행 사건의 당사자(장○○ 영업이사)는 그에 따른 책임을 물어 퇴사 조치했다. 현재 경찰과 검찰조사에 적극 협조 중이며 규정된 법에 따라 합당한 처벌을 받을 것”이라고 알렸다. 그리고 “물뽕(GHB) 및 성추행 및 성폭행 의혹은 전부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며 저희는 이 부분에 있어 절대 동의할 수 없고 수사기관의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 중”이라며 “‘버닝썬’은 마약 및 여성 성폭행, 추행 등의 범죄 행위를 절대 허용, 묵인하지 않는다. 또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클럽 대표 및 관계자가 개입하여 손님들에게 마약을 판매하는 행위를 절대 조장하지 않는다. 만약 경찰 조사 후 의혹이 사실이라고 판명될 시에는 버닝썬을 폐쇄할 예정”이라는 강수를 뒀다. 그리고 “현재 허위사실 유포자를 고소한 상태이며 이후로도 허위사실 유포시 강력하게 법적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버닝썬 측은 “문제가 불거지고 있는 VIP룸은 전면 폐쇄될 예정이며, 해당 자리는 여성 고객들을 위한 편의시설로 교체할 것”이라며 “CCTV 사각지대 최소화 및 증설, 범죄 이력 및 우려가 있는 직원 전면 교체, 실시간으로 사건사고 및 불편사항 접수해 대응할 것”이라는 개선책도 내놨다.

       

      kwjun@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