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5-31 15:41:02, 수정 2018-05-31 15:41:02

    "NC, 삼성에 근소한 우세"… 야구토토 스페셜 50회차

    •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NC, 삼성 상대로 근소하게 우세할 것”이라고 야구팬 43%가 예상했다.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대표 손준철)는 6월1일(금)에 열리는 2018시즌 한국프로야구(KBO) 프로야구 3경기를 대상으로 한 야구토토 스페셜 50회차 투표율을 중간 집계했다. 그 결과 참가자의 43.39%가 NC-삼성(3경기)전에서 홈팀 NC의 근소한 우세를 예상했다고 밝혔다.

      원정팀 삼성 승리 예상은 40.36%를 기록했고, 양팀의 같은 점수대 예상은 16.26%로 나타났다. 최종 점수대 예상에서는 NC(2~3점)-삼성(4~5점)이 5.84%로 1순위를 차지했다. 이어 NC(6~7점)-삼성(4~5점)이 5.11%, NC(6~7점)-삼성(2~3점)이 4.89%로 그 뒤를 이었다.

      토토팬들은 안방에서 경기를 치르는 NC의 우세를 예상했지만, 이번 시즌 NC의 행보는 험난하기만 하다. 5월에 22경기 6승16패를 기록하며, 단 한 차례 위닝시리즈도 보여주지 못한 NC는 최근 6경기에서도 1승5패에 머물렀다. 결국 NC는 3할대 승률을 기록하며, 10개 구단 중 유일하게 20승 고지를 밟지 못한 팀이 됐다. 지난 30일 한화와의 맞대결에서는 에이스 왕웨이중도 2회만 8점을 실점하며 무너져 내렸다. 왕웨이중은 3이닝 8피안타 8실점(3자책)으로 마운드를 내려와야 했다. 이날 NC는 한화에게 4-10으로 패했다.

      이 같은 NC의 추락은 주축선수들의 부상과 함께 부진의 악재가 겹쳤기 때문이다. 모창민, 김성욱, 최준석, 이종욱 등 타선의 주축선수들이 부상을 겪은 것에 이어 마무리 임창민의 수술, 김진성의 부진 등은 팀 경기력을 저하시키기에 충분했다.

      반면, 삼성은 지난 30일 KT와의 경기에서 베테랑 박한이의 깜짝 번트에 힘입어 4-3으로 승리했다. 이로 인해 삼성은 KT에게 전날 대패를 설욕함과 동시에 연패를 끊어내게 됐다.

      전력상 NC의 어려운 경기가 예상되지만 삼성 또한 최근 좋은 전력을 보이고 있지는 않기 때문에, 연패를 벗어나기 위해 NC가 집중력을 발휘한다면 승부를 알 수 없는 접전이 펼쳐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경기다.

      KIA-두산(1경기)전에서는 원정팀 두산 승리 예상(42.58%)이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였다. 이어 KIA 승리 예상(41.26%)과 양팀의 같은 점수대 기록 예상(16.16%)의 순으로 나타났다. 양팀의 최종 점수대 예측에서는 KIA(4~5점)-두산(6~7점)이 5.85%로 최다를 기록했다.

      마지막 롯데-한화(2경기)전에서는 롯데 승리 예상(41.85%)과 한화 승리 예상(41.65%)이 비슷한 수준을 보였고, 양팀의 같은 점수대 기록 예상은 16.50%로 가장 낮았다. 최종 점수대 예측에서는 롯데(4~5점)-한화(4~5점)이 5.0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야구토토 스페셜 50회차 게임은 오는 1일 오후 6시20분 발매를 마감하며, 경기가 모두 종료된 후에 적중결과를 공식 발표한다.

      young0708@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