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4-03 15:28:18, 수정 2018-04-03 15:28:18

    역대급 라인업…‘프랑켄슈타인’ 6월 무대 오른다

    •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한국 창작 뮤지컬의 신화,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의 압도적 캐스팅 라인업이 공개됐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1818년 출간된 ‘메리 셸리’의 소설을 원작으로 신이 되려 했던 인간과 인간을 동경했던 피조물의 이야기를 통해 인간의 이기심과 생명의 본질을 재고케 하는 창작 뮤지컬이다.

      2014년 초연 당시 제 8회 더 뮤지컬 어워즈 ‘올해의 뮤지컬’과 ‘올해의 창작 뮤지컬’에 선정되며 한국 창작 뮤지컬의 저력을 과시한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2016년 재연 시 누적 관객 24만명, 98%의 경이적인 객석 점유율을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관객의 요청으로 3주간 공연을 연장하며 한국 뮤지컬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수작이라는 평을 받았다.

      또한, 대극장 창작 뮤지컬로는 최초로 일본의 대형 제작사 ‘토호 프로덕션’과 라이선스를 체결한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2017년 1월 일본에서 공연되며 현지 언론과 관객에게 뜨거운 호평을 받으며 연일 매진을 기록하는 이례적인 성과를 거뒀다.

      탄탄한 스토리, 단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드라마틱한 전개, 강렬한 선율의 음악이 자아내는 절묘한 조화와 1인 2역이라는 혁신적인 캐릭터 설정으로 작품 자체의 팬덤을 양산한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이 매 시즌 국내 최정상 배우들이 거쳐간 작품인 만큼 이번 시즌의 출연진에 초미의 관심이 집중된다.

      철학, 과학, 의학을 모두 아우르는 지식을 갖춘 천재로 자신의 연구에 대한 강한 집념을 지닌 ‘빅터 프랑켄슈타인’ 역에는 배우 류정한, 전동석, 민우혁이 캐스팅됐다.

      2014년 초연 당시 ‘빅터’로 분해 압도적인 가창력과 디테일한 연기로 관객의 사랑의 한 몸에 받은 배우 류정한은 4년 만에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무대로 귀환해 한층 더 무르익은 연기로 완벽한 ‘빅터’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풍부한 성량과 입체적인 캐릭터 해석으로 2015년 재연 당시 관객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며 호평 받은 전동석은 자신의 두 번째 시즌을 맞아 더욱 깊어진 감성과 연기로 이성적인 면모와 감성적 면모를 동시에 가진 ‘빅터’를 표현해낼 것이다.

      뮤지컬 ‘레미제라블’, ‘위키드’ 등 대형 뮤지컬을 비롯해 KBS 2TV ‘불후의 명곡’에 출연해 TV와 무대를 넘나들며 안정된 연기력과 훌륭한 가창력을 선보인 민우혁이 ‘빅터’ 역에 새롭게 도전한다.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으로 가장 매력적인 남배우 중 한 명으로 꼽히는 민우혁이 선보일 ‘빅터’에 초미의 관심이 모인다.

      강한 소신을 가진 군인으로 전장에서 ‘빅터’를 만난 후 그의 연구에 매료되어 조력자로 나서는 ‘앙리 뒤프레’ 역과 ‘빅터’의 피조물인 ‘괴물’ 역으로는 배우 박은태, 한지상, 카이, 박민성이 이름을 올렸다.

      폭발적인 가창력과 섬세한 연기로 관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으며 ‘믿고 보는 배우’로 손꼽히는 박은태는 특유의 파워풀하면서도 감성적인 보이스로 ‘앙리’와 ‘괴물’의 내면을 몰입도 있게 전달 할 것으로 기대를 더한다.

      매 작품 완벽한 캐릭터 분석력과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가창력으로 관객의 호평을 한 몸에 받는 한지상은 ‘앙리’의 고뇌와 ‘괴물’의 고통을 그만의 색채로 오롯이 표현해낼 예정이다.

      특히, 박은태와 한지상은 초연 이래 매 시즌 무대에 서 온 만큼 한층 깊어진 연기와 해석으로 ‘앙리’를 더욱 심도 있게 그려낼 것이다.

      품격 있는 보이스와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으로 사랑 받은 배우 카이와 뮤지컬 ‘벤허’ 등을 비롯해 일본에서 공연된 뮤지컬 ‘미스 사이공’에 출연해 가창력과 실력을 인정받은 박민성이 새로운 ‘앙리’로 나선다.

      뮤지컬 ‘더라스트키스’, ‘팬텀’, ‘몬테크리스토’ 등 다수의 작품에서 깊은 캐릭터 분석을 바탕으로 한 섬세한 감성 연기는 물론 카리스마로 무대를 장악한 배우 카이와 국내 무대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그 실력을 인정받은 박민성은 그간의 내공을 발휘해 또 다른 매력의 ‘앙리’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배우 서지영과 박혜나는 ‘빅터’를 이해하는 단 한 명의 사람이자 ‘빅터’와 그의 가문의 비밀과 아픔을 간직한 ‘엘렌’으로 분한다.

      흔들림 없는 가창력과 기품 있는 연기로 초연부터 ‘엘렌’ 역으로 활약하며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한 서지영과 뮤지컬 '나폴레옹', '데스노트', '위키드' 등에서 탁월한 캐릭터 해석으로 호평 받았으며, 호소력 짙은 보이스를 자랑하는 실력파 여배우 박혜나는 우아함과 따듯한 성품을 가진 '엘렌'과 그와 대비되는 '에바'역으로 열연해 극의 긴장감을 더할 예정이다.

      ‘빅터’의 약혼자이자 그를 이해하고 포용해주는 사랑스러운 ‘줄리아’ 역으로는 배우 안시하와 이지혜가 무대에 오른다. 아름답고 청순한 외모, 가창력을 모두 갖춘 안시하와 이지혜는 순수하고 다정한 성격을 지닌 귀족 영애인 ‘줄리아’와 격투장의 하녀로 살아가지만 ‘괴물’을 보듬어 주는 유일한 사람인 ‘까뜨린느’를 오가며 완벽한 무대를 선사할 것으로 관심이 집중된다.

      극 중 배경이 되는 제네바의 시장이자 ‘줄리아’의 아버지인 ‘슈테판’ 역으로는 안정된 연기력과 가창력을 바탕으로 힘있는 무대를 선보인 이희정이 캐스팅됐으며, 배우 김대종과 이정수가 ‘빅터’의 충직한 집사인 ‘룽게’ 역으로 무대에 오른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의 성공 신화를 이끌어낸 류정한, 전동석, 박은태, 한지상, 서지영, 안시하, 이희정, 김대종 등을 필두로 민우혁, 카이, 박민성, 박혜나, 이지혜, 이정수 등 새로운 캐스트들이 합류한 이번 시즌은 명실공히 대한민국 뮤지컬계를 대표하는 배우들이 뭉쳐 또 한번의 전율의 무대를 선사할 것이다.

      화려한 캐스팅 라인업으로 초대형 흥행 대작의 귀환을 알린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오는 6월부터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되며, 오는 19일 1차 티켓 오픈을 앞두고 있다.

      cccjjjaaa@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