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3-06 13:26:19, 수정 2018-03-06 13:26:17

    靑 '팀추월 팀워크 의혹 밝혀달라' 청원에 "진상조사 하겠다"

    "국가대표 선발과 관리 문제도 함께 살필 것"
    • 청와대가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 경기에서 빚어진 팀워크 논란과 관련한 진상을 조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홍수 청와대 교육문화비서관은 6일 청와대 SNS 방송인 '11시 50분 청와대입니다'에 출연해 팀 추월 종목에 출전한 김보름·박지우 선수의 국가대표 자격 박탈과 빙상연맹 적폐 청산을 요구한 국민청원에 답을 하며 이같이 말했다.

      김 비서관은 "전 세계인이 즐기는 동계올림픽에서 국민이 실망하는 일이 발생해 책임 있는 당국자의 한 사람으로서 국민에게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팀워크가 중요한 팀 추월 경기에서 아쉬움이 많았던 것 같다"고 언급했다.

      김 비서관은 팀 추월 종목 팀워크 논란과 빙상연맹 부조리 등은 정부 차원에서 그 진상을 조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앞서 이번 사안의 주무 부처인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빙상연맹의 자정 노력이 선행돼야 한다"며 "스포츠공정인권위원회를 만들어 스포츠 비리 문제에 대한 정책 대안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김 비서관은 팀 추월 종목 팀워크 논란의 진상을 조사하겠다는 도 장관의 발언도 소개하면서 "국민이 걱정하신 부분을 포함해 국가대표 선발과 관리 문제도 점검되도록 함께 살피겠다"고 강조했다.

      김 비서관은 쇼트트랙 코치가 심석희 선수를 폭행한 사건을 비롯해 빙상연맹의 행정 미숙 탓에 스피드스케이팅 노선영 선수가 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할 뻔 했던 사례 등을 부조리로 지적하고 이와 관련한 진상도 조사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김 비서관은 "예전에는 메달 숫자와 종합 순위가 가장 중요했으나 이제 국민은 과정이 얼마나 공정했는지를 더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체육 단체들이 국민 눈높이에 맞춰 운영을 개선할 수 있게 정부가 할 수 있는 일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청원은 지난달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뒤로 만 하루도 지나지 않아 공식 답변에 필요한 '한 달 내 20만 명 동의' 기준을 충족했다.

      청원 마감을 보름 앞둔 현재 해당 청원에 참여한 인원은 61만여 명을 넘어선 상태다.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