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2-28 13:20:35, 수정 2018-02-28 13:24:04

    '컬링 은메달' 지도자들, 올림픽 후 기다리는 것은 징계

    김경두 전 부회장, 회장 선거 지연
    김민정 감독, 심판에 거친 항의로 징계위 회부
    •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 쾌거를 이룬 컬링 국가대표팀의 지도자들이 징계를 받을 전망이다.

      28일 대한체육회와 대한컬링경기연맹에 따르면, 김민정 여자컬링 대표팀 감독과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은 징계 대상에 올라 있다.

      김민정 감독은 지난해 3월 국가대표 선발전 과정에서 심판에게 거칠게 항의했다가 징계 대상자가 됐다. 당시 김 감독은 상대 팀에 더 많은 연습 기회가 제공됐다고 판단해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두 전 부회장은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가 대한컬링경기연맹 파행 운영으로 합동감사에 나섰을 때 징계 사유가 발견됐다.

      체육회와 연맹 측은 감사 내용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으나, 김 전 부회장이 연맹 회장 직무대행 시절 회장 선거를 신속히 진행하지 않은 것 등이 문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컬링연맹의 장문익 전 회장은 지난해 6월 인준이 취소됐다. 회장 선거 과정에서 자격 없는 선거인단이 참여한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이후 연맹은 김경두 전 부회장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됐는데, 60일 이상 회장 공석 상태가 이어지면서 체육회 정관에 따라 관리단체로 지정됐다. 관리단체가 되면 연맹은 자체 행정 운영 기능을 잃고 관리위원회 지휘를 받는다. 

      관리위원회 하의 연맹은 올림픽을 앞두고 김 전 부회장과 김 감독을 징계하면 대표팀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보고 징계를 올림픽 이후로 미뤄왔다.

      김경두 전 부회장은 김민정 감독의 아버지이자 컬링 국가대표팀의 멘토다. 컬링 대표팀이 고등학교 시절 컬링을 처음 배운 의성컬링훈련원 건립을 이끌었으며, 여자컬링 대표팀이 올림픽 결승전 후 가장 먼저 감사의 인사를 한 사람이기도 하다.

      1차 징계는 연맹 관리위원들이 결정하고, 징계 결과에 이의가 제기되면 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서 재심한다.

      연맹의 한 관계자는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 검토를 거쳐서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컬링 대표팀은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여자컬링이 한국 체육 사상 첫 컬링 메달을 획득했고, 믹스더블(혼성 2인조)과 남자컬링도 좋은 활약으로 컬링의 위상을 높이는 성과를 냈다.

      이런 상황에서 연맹은 김 감독 등 징계에 부담감을 느끼고 있다.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