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2-13 10:10:30, 수정 2018-02-13 10:10:29

    "딱 10년 걸렸네요" 2PM 우영, 국내 첫 단독콘서트 열기 속 성료

    • [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2PM의 우영입니다. 딱 10년 걸렸네요.” 2PM 우영이 데뷔 10년 만의 국내 첫 단독 콘서트 ‘WOOYOUNG 1st SOLO CONCERT(엥? CALL!)’을 성료하며 가슴 뭉클한 소감을 전했다.

      우영은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사흘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서 국내 첫 솔로 콘서트를 열고 6000여 명의 팬들과 뜨거운 만남을 가졌다. ‘엥? CALL!’이라는 독특한 타이틀로 개최 전부터 많은 호기심을 불러 모았던 우영의 이번 콘서트는 앙코르를 먼저 선보이는 신선한 포맷으로 팬들의 이목을 단숨에 집중시켰다.

      우영은 신나는 사운드의 ‘Intro Woo’, 지난달 15일 발매된 미니 2집 ‘헤어질 때’의 수록곡 ‘얘들아’와 ‘Party Shots’ ‘Superman’으로 공연 열기에 불씨를 당겼다. 이후 우영은 갑작스레 퇴장, 예상치 못한 전개는 팬들 모두 “엥?”하며 고개를 갸웃거리게 만들었다. 잔망스러운 밀당 끝에 재등장, 본격적인 공연을 펼치기 시작한 우영은 본인의 첫 자작곡 ‘This is Love’를 시작으로 맘껏 무대를 펼쳤다. 특히 첫 미니앨범 타이틀곡 ‘Sexy Lady’ 때는 우영이 선글라스를 끼자마자 모든 관객이 그를 연호해 과열된 분위기가 더욱 고조되기도 했다.

      본공연을 마친 우영이 퇴장하자 팬들은 앙코르를 열렬히 연호했고 다시 모습을 드러낸 우영은 콘서트를 개시하며 선보였던 앙코르 무대를 재현, 독창적 구성의 이번 공연에 마침표를 찍었다.

      ‘앙코르-본공연-앙코르’라는 독특한 콘셉트로 팬들에게 큰 즐거움을 안겨준 우영은 화려한 무대 외에도 공연 중간 메이킹, 비하인드 영상 등을 통해 다양한 볼거리와 감동까지 전하며 관객들에게 기쁨을 선사했다.

      매 순간 매초 진심을 담은 퍼포먼스로 무대를 꽉 채운 우영. “10년은 해야 아이돌이지”라는 그의 말처럼 이제부터 또다시 새롭게 출발할 우영의 음악적 행보가 더욱 기대된다.

      kwh0731@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