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1-18 10:04:47, 수정 2018-01-18 10:04:47

    CJ CGV, 10년간 12만 명에 객석나눔…문화혜택 나눔

    •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CJ CGV가 2008년 객석나눔 첫 시행 이후 약 10년만에 누적 12만 명을 돌파했다. CJ CGV 객석나눔은 소외아동·청소년을 지원하는 CJ도너스캠프와 함께 사회 곳곳의 문화 소외 계층을 대상으로 영화 관람을 포함한 다양한 문화 혜택을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특히 2017년은 CJ CGV가 객석나눔을 시작한 이래 획기적인 프로그램을 도입하면서 양적 질적으로 가장 큰 전환점을 맞은 한 해로 기록됐다.

      먼저 전국 직영 극장(94개) 전체가 각 지역 내 복지기관과 결연을 맺는, 이른바 '1극장 1기관' 캠페인을 진행했다. 각 극장들이 지역 내 어린이, 노인, 장애인, 다문화가정을 지원하는 기관들과 1년간 협약을 맺고 다양한 나눔 프로그램을 지속 전개하겠다는 취지에서 이루어졌다.

      이어 영화 관람 전후 역사, 애니메이션 등 영화와 연계된 다양한 특별 강의를 연계한 보다 알차고 유익한 새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여기에 영화 감독 및 배우들의 깜짝 무대인사까지 더해져 객석나눔 활동의 재미를 배가했다.

      이런 활동들이 어우러지며 2017년 객석나눔을 경험한 수혜자들은 2016년과 비교했을 때 무려 30% 이상 늘어났다.

      CJ CGV는 이런 여세를 몰아 2018년에도 더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전국 각지에서 객석 나눔을 펼쳐나가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그 첫 활동으로 CJ CGV는 지난 17일 CJ도너스캠프가 후원하는 1100여 명의 지역 아동들을 초청했다. 이번 행사는 겨울 방학을 맞아 평소 영화 보기가 쉽지 않은 아이들을 초청해 문화적 경험을 나누고 즐거운 새해를 맞이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CGV용산아이파크몰 미아 인천 광주상무 광주터미널 대전터미널 김해 등 7개 극장에서 진행됐다. 객석나눔 상영작으로는 친구의 우정과 가족의 사랑을 담은 따뜻한 힐링 무비 ‘원더’가 선정됐다.

      CJ CGV CSV파트 조정은 부장은 “CJ CGV는 CJ도너스캠프와 함께 지난 10년 간 '객석나눔'으로 지역아동센터 아동들과 장애인, 다문화가정, 독거노인 등 문화 소외 계층과 사랑을 나눠 왔다”며 “올해는 지원 대상 및 범위를 한층 확대해 총 3만 석 이상의 객석나눔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cccjjjaaa@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