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1-14 19:39:22, 수정 2018-01-15 01:18:42

    [일문일답] 은퇴 앞둔 김주성 "팬들이 나로 인해 즐거웠기를"

    • [스포츠월드=잠실학생체 박인철 기자] “팬들이 나로 인해 즐거웠기를 바란다.”

      프로농구의 레전드, 김주성(DB)이 마지막 올스타전을 치른 소감이다. 1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에서 이정현 드림팀에 속한 김주성은 13점을 기록하며 팀의 117-104(28-30 32-23 37-32 20-19) 승리를 도왔다.

      김주성은 2002-2003 시즌 데뷔해 KBL 통산 득점 2위, 리바운드 2위, 블록 1위에 올라 있는 레전드 센터다. 두 번의 아시안게임에 참가해 한국의 금메달 획득을 돕기도 했다. 이에 KBL도 이날 올스타전 도중 김주성의 현역 하이라이트 필름을 상영하고, 기념식을 열었다. 이번 시즌 은퇴를 앞두고 마지막 올스타전에 참가한 김주성의 소감을 들어봤다.

      -올스타전 치른 소감은.
      “사실 뽑힐 것이라 생각 못했는데 팬 분들이 뽑아주셔서 감사하다. 코트에서 내가 할 수 있는 걸 많이 보여드리고 싶었다. 발목이 부러지는 한이 있더라도 덩크슛을 성공해야겠다고 생각했다. 멋있진 않았어도 나로 인해 팬 분들이 즐거웠길 바란다.”

      -1쿼터 중간에 현역 시절 영상이 나왔다.
      “많이 뜻깊고 가슴이 울렸다. 마지막 경기가 오면 눈물이 날 것 같다. 지금부터라도 마음을 다잡고 웃으며 은퇴하고 싶다. 준비를 잘해준 KBL과 도와준 후배들에 감사하다.”

      -3쿼터에선 앨리웁 덩크도 성공했다. 정말 오랜만이었던 거 같은데.
      “맞다.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 못했는데, 김태술(삼성)이 너무 공을 잘 줬다. 안 보고 떴는데 공이 와 있더라(웃음).”

      -올스타전 역대 최다 출전 기록을 갖고 있다. 특히 기억에 남는 장면은.
      “MVP 받았던 해(2007-2008)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끝나고 나니 더 큰 의미가 됐다.”

      -단체사진 찍을 때 오세근(인삼공사) 머리를 툭툭 쳤는데.
      “후배들이 좋은 뜻에서 축하한다는 얘기 많이 해줘 고맙다는 의미였다. 세근은 대표팀에서 오래 같이 뛰었던 친구이기도 하다.”

      -늘 올스타전은 팬들을 위해 해야 한다고 말해왔다. 후배들의 모습 보며 어떤 생각이 들었나.
      “확실히 요즘 후배들이 적극적이더라. 팬들이 만들어 온 춤을 선수들과 함께 고치는 등 많이 노력했다. 비록 지금 프로농구가 많이 침체되어 있지만 되살릴 기회가 분명히 있을 거라고 생각된다. 우리가 더 노력한다면 예전과 같은 농구 인기를 누릴 수 있게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은퇴 후 진로를 생각한 게 있나.
      “팀과 계속 얘기하고 있다. 연수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 구체적인 것은 없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OSEN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