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7-12 19:34:16, 수정 2018-07-12 21:49:07

‘인천 여고생 집단폭행’ 10대들 중형 선고

주범 2명 징역 4년 6월∼5년형 / 미성년 여학생 2명 소년부 송치
  • ‘인천 여고생 집단 폭행사건’의 10대 주범들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인천지법 형사12부(이영광 부장판사)는 12일 열린 선고 공판에서 특수중감금치상 및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강요 혐의로 기소된 대학교 휴학생 A(19)군 등 10대 2명에게 징역 4년6개월∼5년을 선고하고, 80시간의 성매매알선방지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재판부는 또 같은 혐의로 기소된 B(14)양 등 10대 여학생 2명은 미성년인 점을 고려, 인천가정법원 소년부로 송치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A군 등 10대 2명에 대해 “피고인들은 2015∼2016년부터 수차례 소년보호처분이나 벌금형을 받은 전력이 있다”면서 “사회적 비난을 받을 여지가 매우 높아 이제 막 성인이 된 점을 고려하더라도 법의 엄정함을 깨닫게 할 필요가 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B양 등 10대 여학생 2명에 대해서는 “만 14∼15세에 불과하고 범행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피고인들의 부모가 피해자 측 회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A군 등 4명은 올해 1월 4일 오전 5시 39분쯤 인천시 남동구 한 편의점 앞길에서 예전부터 알고 지낸 모 여고 3학년생 C(18)양을 차량에 태운 뒤 인근 빌라로 데리고 가 20시간가량 감금한 채 6시간 동안 집단 폭행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다.

    또 C양에게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알게 된 남성과 만나 성매매를 하라고 강요한 혐의도 받았다.

    사건 발생 직후 페이스북에 시퍼렇게 멍이 들고 눈을 제대로 뜨지 못하는 C양의 얼굴 사진이 게재되면서 누리꾼의 분노를 샀다.

    인천=이돈성 기자 sports@segye.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