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7-10 11:29:48, 수정 2018-07-10 11:29:48

라인재, 로드FC '미들급 챔피언' 도전…"인생 최고의 보너스 같은 기회"

  • [스포츠월드=강민영 선임기자] 로드FC는 ‘비보이 파이터’ 라인재(32·팀 코리아 MMA)가 오는 28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개최하는 샤오미 로드FC 048 메인 이벤트에 출전한다고 밝혔다.

    라인재는 당초 3경기에서 ‘실버백’ 전어진(25·몬스터 하우스)과 대결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메인 이벤트가 ‘미들급 챔피언’ 최영의 1차 방어전으로 변경되며 미들급 컨텐더로 발탁됐다.

    라인재는 킥복싱 챔피언 출신으로 MMA 전향한 이후 부족했던 레슬링을 보완해 이제는 완전한 종합격투기 선수로 거듭났다는 평을 받고 있다. 현재 ROAD FC에서 5승 1무 무패 행진을 기록하고 있다.

    라인재는 “타이틀전 오퍼를 받고 지금까지도 얼떨떨하고 실감이 안 난다”고 기뻐했다.

    “사실 제 전적이 나쁘지는 않은데 경기 내용적으로 팬들이 말하는 ‘재미없는 경기’에 속하죠. 그래서 몇 년 더 활동한 뒤에야 타이틀전 기회가 오지 않을까 했는데 보너스를 받게 됐네요. 인생에서 언제 또 올지 모르는 보너스 같은 기회죠.”

    라인재가 도전하는 ‘미들급 챔피언’ 최영은 재일교포 3세이자 대한민국 종합격투기 1세대 파이터다. 지난 2015년 10월에는 일본 단체 DEEP의 미들급 챔피언에 등극했고, 약 10년 만에 로드FC와 계약을 체결하며 국내 무대로 복귀했다.

    mykang@sportsworldi.com

    라인재. 로드FC 제공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