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6-14 16:07:52, 수정 2018-06-14 16:07:52

검찰, 朴 없는 가운데 '국정원 뇌물' 징역 12년· 벌금 80억 구형


  • 국가정보원에서 특수활동비 36억5000만원을 상납받은 혐의로 기소된 박근혜(66) 전 대통령에 대해 검찰이 징역 12년과 벌금 80억원을 구형했다.

    이번 기소건과 별도로 박 전 대통령은 국정농단과 관련해 1심에서 징역 24년에 벌금 180억원을 선고받은 바 있다.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성창호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박 전 대통령의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징역 12년과 벌금 80억원, 추징금 35억원을 내려 줄 것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지난해 10월 16일 이후 모든 재판 절차를 거부하고 있는 박 전 대통령은 이날도 불출석 사유서를 내고 재판에 나오지 않았다.

    박 전 대통령은 2013년 5월부터 2016년 9월까지 이재만·안봉근·정호성 비서관 등 최측근 3명과 공모해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에게서 총 35억원의 국정원 특활비를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또 이병호 전 원장에게 요구해 2016년 6월부터 8월까지 매월 5000만원씩 모두 1억5000만원을 이원종 청와대 당시 비서실장에게 지원하게 한 혐의도 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