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5-18 00:06:06, 수정 2018-05-18 00:06:06

5·18민주화운동 38주년 전야제… ′그날′ 항쟁 재연

  • ′보아라 오월의 진실, 불어라 평화의 바람.′

    5·18민주화운동 38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역사의 현장인 광주금남로에서 전야제가 열렸다. 이날 오후 7시30분부터 금남로 특설무대에서 시작된 전야제는 1980년 5월 그날의 항쟁을 재연하는 데 초점을 두고 총 3부로 진행됐다. 38년이 지났지만 전야제의 함성과 외침은 당시의 그날을 그대로 재연한 듯 생생했다.

    올 전야제 주제는 '보아라 오월의 진실, 불어라 평화의 바람'이다. 5·18 당시 10일간의 항쟁 상황을 재현하고, 시민과 함께 민주정신의 기억을 되짚어 보고 직접 느낄 수 있도록 구성됐다.

    1부에서는 시민군 분장을 한 배우들이 38년 전 10일간의 항쟁을 거리극으로 공연했다. 시민 배우들이 범시민 궐기대회, 헌혈 동참, 행방불명자 신고 방송, 총칼로 시민을 진압하는 계엄군 모습 등을 그대로 재현했다. 희생자들이 안장된 옛 망월묘역 모습을 형상화한 100여개의 봉분이 무대에 마련됐고, 오월 어머니와 시민이 꽃을 바쳤다.

    2부는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수록하기 위한 각계각층의 목소리를 담았다. 시민들이 무대에 올라 직접 자신들의 바람을 이야기했다. 오월 어머니들이 '솔아 솔아 푸르른 솔아'를 합창했고, 무대에 올라 당시 상황을 증언한 시민들이 발길이 이어졌다. 촛불을 든 시민들이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도 펼쳤다.

    평화를 주제로 한 다양한 공연으로 3부를 장식했다. 남북정상회담과 평창올림픽 남북단일팀 영상이 등장하고 이어 시민과 문화인들이 무대에 나와 통일을 염원하는 자유발언을 이어갔다.

    '5·18 항쟁과 세월호 진상 규명', '제주 4·3항쟁', '한반도 통일' 등이 적힌 대형 풍선을 주고받으며 전야제 행사는 마무리됐다.

    이날 전야제 행사는 마치 80년 5월 그날의 항쟁이 눈 앞에서 재연되는 듯 했다. 시민들은 38년 전의 가슴 아픈 모습을 다시 보는 듯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5·18당시 대학생 1학년으로 항쟁에 참여한 최우식씨는 이날 전야제를 보면서 민주화를 외쳤던 친구들을 떠올렸다. 최씨는 “대학에 입학했다는 기쁨도 잠시였고 우린 독재타도를 위해 거리에 뛰쳐나왔다”며 “횃불을 들고 돌을 드는 데 누구도 주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전야제에 앞서 유동사거리에서 금남로 본무대까지 당시 민주대행진이 재현됐다. "잔인무도한 만행을 일삼았던 계엄군이 폭도입니까? 이 고장을 지키겠다고 나선 우리 시민군이 폭도입니까?" 그 시절 대학생과 시민군으로 분한 청년들은 38년 전 평범한 시민들이 왜 하루아침에 총을 들 수밖에 없었는지 절규했다.

    낭랑한 목소리의 여성도 가두방송을 통해 "위대한 광주를 지키던 젊은이들이 죽어가고 있다. 우리는 광주를 끝까지 지켜야 한다. 우리 모두 일어나자"고 눈물로 외쳤다.

    방송이 끝나기 무섭게 헬기와 사이렌 소리가 금남로를 가득 메웠고 "폭도를 소탕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 광주시민은 고정간첩, 불순분자 깡패들에게 조종되고 있다"는 계엄군의 경고방송이 이어졌다.

    시민군은 이에 맞서 "우리는 왜 총을 들 수밖에 없는가. 무자비한 만행을 더는 보고 있을 수 없어서 너도나도 총을 들고 나섰던 것"이라고 소리쳤다.

    거리에 연막탄이 터지며 긴장감이 팽팽해지자 금남로에 모여 이 모습을 지켜보던 노인들의 눈가에 패인 주름이 더욱 깊어지는 듯했다.

    불법계엄 철폐·전두환 타도를 외치던 청년들이 군홧발소리와 총성에 하나둘 쓰러지자 "어쩔끄나"라며 탄식을 쏟아내기도 했다.

    계엄군의 총칼에 자녀와 남편을 잃고 38년째 한 서린 세월을 사는 소복 입은 오월의 어머니들도 그 곁에 서 있었다.

    5·18 희생자 유족인 오월 어머니집 회원들은 무명천으로 온몸을 덮은 학생들의 모습을 보자, 입술을 굳게 다물고 힘겹게 한 걸음 한 걸음 앞으로 나아갔다.

    지팡이를 짚고 눈물을 훔치면서도 어머니들은 발걸음을 멈추지 않았다. 죽었던 시민군들은 그 어머니들 곁에서 서서히 일어나 관중을 향해 돌아섰고 "광주시민 여러분, 우리를 잊지 마십시오. 오월은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는 가두방송이 5월 광주의 거리를 가득 메웠다.

    광주=한현묵 기자 hanshim@segye.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