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4-19 03:00:00, 수정 2018-04-19 03:00:00

[애드버토리얼] 현대차 소형 SUV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 공개

1회 충전에 서울 → 부산
친환경·실용성 다 잡아
  • 현대자동차가 첫 소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을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는 최근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코엑스에서 열린 ‘EV 트렌드 코리아 2018’에서 이광국 국내영업본부 부사장(사진)과 회사 관계자, 기자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나 일렉트릭 신차발표회를 가졌다.

    이광국 부사장은 이 자리에서 “코나 일렉트릭은 친환경성과 실용성을 갖춘 세계 최초 소형 SUV 전기차로서 고객들의 삶을 편리하고 혁신적으로 바꿔줄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의 소형 SUV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은 완전 충전 기준 1회 충전 주행 가능거리 406㎞를 최종 인증 받아 예약판매 당시 밝힌 390㎞를 넘어섰다. 한 번 충전으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편도 운행이 가능한 주행거리를 갖추게 됐다.

    최대 출력 150㎾(204마력), 최대 토크 395N·m(40.3㎏·m)의 전용 모터를 탑재한 코나 일렉트릭은 모던과 프리미엄 두 가지 트림으로 운영된다. 현대차는 고객들의 주행 패턴을 고려해 장거리보다 근거리 주행에 적합한 ‘라이트 패키지’를 운영, 기본모델보다 350만원 가격을 낮춰 고객들의 선택 폭을 넓혔다. 라이트 패키지는 39.2㎾h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으로 254㎞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배터리 충전 시간은 64㎾h 배터리 기준으로 100㎾ 급속충전(80%)시 54분, 7㎾ 완속충전(100%)시 9시간 35분이 소요된다.

    코나 일렉트릭은 기존 코나의 디자인을 계승하면서 범퍼 일체형 전면부, 전자식 변속 버튼(SBW) 등 다양한 전기차 전용 디자인 요소들을 적용해 차별화된 내장과 외장을 선보였다. 현대스마트센스의 핵심 안전 기능인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등을 전 트림에 기본 적용하고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차로 유지 보조(LFA) 등 첨단 편의 사양을 동급 SUV 최초로 적용하는 등 첨단 안전 신기술도 대폭 탑재했다.

    특히 기본 장착된 내비게이션을 통해 충전소를 검색하면 급속 및 완속 충전기 현황은 물론, 사용 가능 여부를 알 수 있으며 충전구에 충전상태와 충전량을 확인할 수 있는 표시램프를 장착해 편의성을 키웠다. 또한 보증, 충전, 정비 등 전기차 구매 고객을 안심시켜 줄 수 있는 전기차 전용 서비스를 제공해 전기차 대중화에 앞장설 계획이다.

    한편, 올해 1만2000대 이상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는 코나 일렉트릭은 지난 1월 15일부터 약 한 달 동안 1만8000대 이상의 예약 판매가 접수돼 현재 예약 접수를 잠정 중단한 상태다.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