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4-14 11:23:38, 수정 2018-04-14 11:23:38

아직 끝나지 않은 ‘무한도전’, 멤버들의 솔직 코멘터리 ‘본방사수’

  • [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무한도전 시즌1’ 13년의 역사 중 가장 빛났던 ‘무도 황금기’, 2008년부터 2012년의 모습을 돌아본다. 특히 하하의 군 복무로 인한 2년의 공백기와 복귀, 새로운 멤버의 영입 등 많은 변화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최고의 기량을 보여준 ‘무한도전’ 멤버들의 모습과 숨겨진 비하인드 스토리에 관심이 집중된다.

    오늘(14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되는 MBC 리얼버라이어티쇼 ‘무한도전’에서는 ‘무한도전 13년의 토요일’ 제2탄이 공개된다.

    ‘무한도전’은 2008년부터 2012년까지 예능 장르의 다양한 포맷을 실험하고 예능 영역을 확장하며 많은 변화를 시도했다. 그 사이 하하는 2년이라는 기간 동안 ‘무한도전’을 떠나 군 복무에 임하고 2010년 소집해제와 동시에 ‘무한도전’에 복귀해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김태호 PD는 인터뷰에서 하하의 공백에 대해 “하하가 없는 ‘무한도전’은 제작진의 큰 걱정이었다”라며 입을 열었다. 이어 하하 또한 “(내가) 도움이 될 수 있을까?”라며 2년의 공백 후 복귀를 앞둔 그때의 심정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고 전해져 관심을 집중시킨다.

    또한 하하는 ‘무한도전’에 복귀한 후 자신의 빈 자리를 채워준 멤버들과 함께한 프로젝트 중 가장 기억에 남았던 도전을 꼽았고, 동갑내기 라이벌(?)이었던 노홍철과 함께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자신의 자리를 찾게 만들어준 특집을 되돌아 보는 시간도 가졌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다양한 시도와 변화를 통해 꾸준한 성장을 이어나간 ‘무한도전’의 황금기와 이를 함께 만들어낸 멤버들의 진솔한 이야기가 담긴 스페셜 코멘터리 제2탄은 오늘(14일) 방송되는 ‘무한도전’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유재석-박명수-정준하-하하-양세형-조세호 등 여섯 멤버와 함께한 ‘무한도전’은 13년 동안 좌충우돌한 도전을 통해 진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왔으며 지난달 31일 시즌1을 종영했다.

    한편 '무한도전' 후속으로는 최행호 PD가 맡은 음악 퀴즈 쇼 ‘뮤직큐(가제)’가 방송될 예정이다.

    kwh0731@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