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3-14 18:23:56, 수정 2018-03-14 23:12:20

정현백 장관 "미투 피해·가해자 끝까지 모니터링"

정현백 장관 “사례 관리 강화할 것”
  •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운동으로 각계각층의 성희롱·성폭행 사건이 공개된 가운데 정부가 사안의 심각성에 관계없이 피해자와 가해자를 끝까지 모니터링하기로 했다. 사건이 은근슬쩍 묻히거나 피해자가 2차 피해를 보지 않도록 하겠다는 뜻이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13일 세계일보와 인터뷰에서 “미투 운동이 커지기 전부터 성범죄 후속 모니터링을 계획해 왔는데 사례관리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피해자 보호와 가해자 격리가 잘 되는지 사례 관리를 하지 않으면 성희롱·성폭력과 2차 피해 문제가 끊임없이 반복된다는 게 정 장관의 생각이다. 그는 “후속 모니터링이 없으면 문제는 끊임없이 반복된다”면서 “이런 부분도 예산이 곧 집행될 걸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우선 공공부문에서 발생하는 성 관련 모든 범죄는 국가인권위원회 등의 협조를 얻어 후속조치가 제대로 되는지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윤지로 기자 kornyap@segye.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