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3-12 09:00:00, 수정 2018-03-12 09:00:00

[스타★톡톡] 갓세븐 "'Eyes On You', 자신감 있는 남자의 모습 담았다"

  •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그룹 갓세븐(GOT7)이 새 앨범 ‘Eyes On You’로 새로운 도약을 꿈꾸며 돌아왔다.

    지난 8일 성수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갓세븐(JB 마크 잭슨 진영 영재 뱀뱀 유겸)과의 인터뷰에서 멤버들은 ‘Eyes On You’를 통해 선보일 갓세븐의 새로운 모습에 대해 넘치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오늘(12일) 오후 6시 공개될 갓세븐의 새 앨범 ‘Eyes On You’는 지난해 10월 발매한 앨범 ‘7 for 7’ 이후 5개월여 만의 신보. 앞서 ‘FLIGHT LOG(플라이트 로그)’ 시리즈를 통해 성장을 이뤄내고, ‘7 for 7’으로 완전체를 강조한 갓세븐은 ‘Eyes On You’를 통해 꿈과 사랑 그리고 ‘You(너)’를 향한 자신감을 힘차게 표현하고자 한다.

    특히 지난 앨범에 이어 JB의 자작곡이자 타이틀곡 ‘LOOK’을 비롯해 전 멤버가 작사, 작곡진에 이름을 올리며 갓세븐만의 음악색을 담아내 눈길을 끈다. 나아가 한층 더 밝고 따뜻한 시선으로 곡에 진정성을 더했다.

    -컴백 소감은.

    “5개월 만의 컴백이다. 빠른 시일 안에 컴백할 수 있음에 감사드린다. 새 앨범 ‘Eyes On You’는 단단하게 만든 앨범이다. 멤버들과 많은 것들을 의논하고 열심히 준비했으니 많은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 컴백한다는 생각에 설레고 두근두근 거린다.”(JB)

    -지난 앨범과 비교했을 때, 특히 달라진 점이 있다면.

    “지난 앨범은 진중함과 전달력을 중요시 하는 앨범이었다면, 이번 앨범은 갓세븐이 무대에서 즐기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앨범이다. 그래서 스타일도, 음악도 트렌디 해지려고 노력했다. 앨범 자체에 신경을 많이 썼기 때문에 탄탄하다고 자신한다. 듣는 재미와 보는 재미 모두 있을 것이다.”(JB) 

    -미리 앨범의 콘셉트를 잡고 앨범을 기획하는 편인가.

    “그렇다. 앞서 발매된 ‘플라이트 로그’ 시리즈는 ‘성장’, ‘7 for 7’은 방황이었다면, 이번에는 확신에 찬 느낌을 전달하고자 했다. 방황을 이겨낸 자신 있는 남자의 모습을 반영하고자 했다. 콘셉트는 지난해 연말 ‘자유’의 콘셉트를 많이 담은 ‘틴에이져(TEENAGER)’ 무대를 하면서 생각하게 됐다. 무대를 준비하며 멤버들끼리 이런 콘셉트가 좋겠다고 이야기해서 추진하게 됐다.”(JB)

    -이번 앨범 역시 갓세븐 멤버들 모두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지난 앨범 ‘7 for 7’을 통해 처음 멤버들이 작사, 작곡한 곡을 발표했다. 처음이어서 걱정하고 불안했는데 생각보다 반응이 좋았다. 이번 앨범은 두 번째니까, 더 자신있게 작업했던 것 같다. 무엇보다 이번 앨범은 퀄리티가 많이 좋아졌다. 안무도 뮤직비디오도, 곡과 의상 퀄리티까지 모든 면에서 두세배 정도 퀄리티가 높아졌다고 생각한다.”(뱀뱀)

    -타이틀곡 ‘LOOK(룩)’을 소개해달라.

    “주위 어떤 사람들이 무슨 이야기를 해도 흔들리지 말고 나만 보라는 자신감 넘치는 가사를 담았다. 처음 썼을 때는 힙합 기반의 힙합 비트곡이었는데, 편곡을 다시 하면서 팝기반의 하우스 비트를 섞어서 작업했다. 밝고 자유롭고, 또 에너지 넘치는 곡이다.”(JB)

    -지난 앨범에 이어 다시 한 번 JB의 자작곡이 타이틀로 선정됐다. 그 이유는.

    “들어보시면 아시겠지만 가장 ‘타이틀성’을 띠는 음악이 JB의 곡이다. 다른 수록곡들 보다 타이틀곡의 느낌을 주는 곡이다. 나아가 댄스 가수다 보니 춤과 노래가 합쳐 졌을 때 가장 완성도 높은 곡을 찾는다. 회사에서도 멤버들도 ‘LOOK’이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해 투표로 결정 됐다.”(진영)

    “대박 날 것 같다. 완성도가 무척 높다. 지금까지 갓세븐이 보여주지 않았던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거다. 안무도 헤어도 메이크업도 예전에 볼 수 없던 새로운 스타일이다. 더 많은 여심을 사로잡을 듯하다.(웃음)”(잭슨)

    -작업에 대한 만족감이 높아 보인다. 구체적으로 설명한다면.

    “지금까지의 뮤직비디오는 안무를 전면 위주로 촬영했다면, 이번에는 다양한 각도에서 촬영하고 원테이크(one take: 시작부터 끝까지 끊기지 않고 한 번의 컷으로만 촬영하는 것)샷으로도 찍는 등 많은 시도를 했다. 멤버 개개인의 모습도, 완전체의 모습도 발란스 좋게 잡혔다.”(잭슨)

    “‘딱 좋아’는 귀여움, ‘니가 하면’은 날카로움, ‘하드캐리’는 강한 콘셉트 였다면, 내가 생각하는 갓세븐은 자유분방하고 재밌고, 즐기는 모습이 많은 그룹이다. 그런 점들을 적극 반영해 퍼포먼스에도 재미를 더했고, 음악적인 부분에서도 평소와 달리 밝고 에너지 넘치게 표현했다.”(JB)

    “특히 이번 앨범이 재밌다고 느꼈던 부분은 사진이다. 지난 앨범 속 사진들이 디지털 카메라로 촬영됐다면, 이번 앨범의 사진 대부분이 필름 카메라로 촬영됐다. 사진 질감 자체도 예쁘게 나왔다. 여러가지 의미로 색다른 앨범이 될 것 같다.”(진영) 

    -선공개곡 ‘너 하나만’의 파트너로 효린을 선택했다. 그 이유는.

    “이번 앨범을 위해 새로운 프로젝트를 많이 생각했는데, 그 중 나온 의견이 ‘컬래버레이션’이였다. 누구와 할지 고민하다가 효린 누나를 떠올렸다. 지난해 11월 ’판타스틱 듀오2’를 통해서 효린 누나의 무대를 도와준 적이 있었는데, 비록 짧은 무대였지만 반응이 좋았다. 그 무대를 계기로 함께 하게 됐다.”(JB)

    “생각보다 우리 목소리랑 잘 어울린 거 같아 신기했다. 처음 컬래버레이션에 도전 하는 거라 목소리가 잘 어울릴까 걱정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 걱정이 한 순간에 사라질 정도로 재밌는 경험이었다.”(진영)

    -갓세븐의 2018년 계획과 목표는?

    “이번 앨범 활동에 최선을 다하고, 열심히 준비한 만큼 좋은 성적을 거두는 게 목표다. 연말에 상도 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 주어진 스케쥴 하나하나에 신경쓰면서 열심히 소화해내는 갓세븐이 되고 싶다.”(뱀뱀)

    “이번 앨범에 기대가 많이 된다. 새로운 콘셉트의 획기적인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멤버들과 많은 의견을 모으고 있다. 그리고 무엇보다 가장 기대되는 건 ‘2018 월드투어’다.”(JB)

    “상투적인 말일 수 있지만 건강했으면 한다. 올해 JYP 시무식에서 박진영 선배님이 말씀하신 키워드가 ‘건강’이었다. 열심히 계획하고 준비해도 아프다면 다 소용 없어진다. 건강하게 올해를 잘 보낼 수 있게, 몸과 마음이 모두 건강한 갓세븐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진영)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JYP 엔터테인먼트 제공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