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3-11 21:37:52, 수정 2018-03-11 21:37:52

[일문일답] 장하나, "LPGA 진출은 오히려 확신이 없을 때 가는 게 좋다"

  • [스포츠월드=배병만 선임기자] 장하나(26, BC카드)가 국내 무대 복귀 후 첫 우승의 감격을 안았다.

    장하나는 11일 베트남 호찌민에 위치한 트윈도브스 골프클럽(파72 6457야드)에서 열린 ‘한국투자증권챔피언십 with SBS골프’(총상금 7억원)에서 연장전 접전 끝에 하민송(22, 롯데)을 제치고 우승했다.

    -우승소감?

    “마지막 우승이 3년전이여서 복귀하고 우승이 간절했다. 아쉬운 준우승도 두 번 있었고 샷 감이 저번 주부터 쭉쭉 타고 올라와서 기대를 했다. 목표가 12언더였다. 대회 전에 누가 우승 스코어 예상해보라 해서 대회하기 전부터 하루에 4타씩 줄여서 12언더라고 했는데 현실이 돼서 소름이었다. 우승해도 좋고 못해도 좋고 목표를 이뤘구나 했다. 얼마 전에 어머니 생신이셨는데(2월 22일) 늦었지만 선물을 한 것 같아서 기쁘다.”

    -18번째 대회 만에 우승인데?

    “작년에 KLPGA투어에 복귀할 때 우승 욕심은 전혀 없었다. 가족의 행복을 위해 돌아왔기 때문에 성적에 연연하지 않고 즐기려고 했는데 경기를 하다 보니 욕심이 났다. 그래서 우승이 늦게 찾아왔다고 봐도 될 것 같다. 외국에서 뛰다 오면 다 잘 할 거라는 인식이 있고 우승 언제 하느냐는 얘기를 주변에서 많이 하셔서 부담은 많았지만 그 우승이 오늘 우승에 약이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

    -우승하고 가장 먼저 생각한 것?

    “이글 퍼트를 넣고 파노라마같이 모든 게 다 떠올랐다. 힘들었던 일, 아버지랑 싸운 일, 어머니한테 힘들다고 말하면서 울었던 일, 첫 우승했던 일까지 떠올랐다. 한장의 필름처럼 스쳐지나갔다.”

    -우승 세리머니 준비 했나? 싸이의 뉴페이스 춤을 추던데?

    “연장 승부로 이겼기 때문에 상대방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해서 우승 세리머니를 안하려고 했다. 방송쪽에서 요청을 하셔서 뉴페이스를 했다. 작년부터 준비했다. KLPGA투어에 복귀했으니 다시 뉴페이스로 등장한다는 의미다. 오늘은 상대 선수를 배려해서 작게 했다. 이글퍼트 넣고 나서는 천주교라서 감사의 기도를 했다.

    -3년전 우승과 다른 것?

    ”3년 전에는 완벽하게 자리잡지 않은 상태에서 감으로만 우승을 했고 지금은 골프에 대해서 이해를 한 상태에서의 우승이라는 점이 다르다. 이제 중견골퍼가 됐고 노련미도 생겨서 돌아갈 때는 돌아가고 공격적일 때는 공격적으로 하는 방법을 알았다. 많이 성숙해진 것 같다. 오늘 우승도 계획대로 물 흐르듯이 이뤄낸 것 같다.“

    -작년과 달라진 것은?

    ”작년에 돌아와서 제일 먼저 걱정됐던 것은 어머니의 건강이었다. 어머니 건강이 좋아지면서 마음이 잡혔다. 작년에는 골프보다 우선이 엄마였고 가족이 먼저였는데 이제는 안정적이어서 나 자신에게 집중을 더 잘 할 수 있다. 올해는 노력한 만큼 이룰 수 있겠구나 라는 생각이 든다.“

    -코치는?

    ”지난주부터 최현 코치에게 배우고 있다. 웹닷컴 투어에서 우승한 임성재 선수도 최현 코치님한테 배우고 있다. 시즌 초반에 이렇게 코치를 바꾼다는 게 사실 도전이었다. 호주에서 공이 너무 안 맞아서 어차피 안 맞는 거 도전이라도 해보자 해서 소개를 받았다. 도전을 해봐야 실패도 경험하고 성공도 경험한다고 생각한다. 클럽도 바꾸면서 마음가짐이 새로워졌다.“

    -동계훈련의 성과가 있었나?

    ”동계훈련이 작년만큼 성공적이지 못했다. 코치 없이 간 것이 처음이었다. 매일 4시반에 일어나서 운동을 했는데 뭔가 한 것 같지 않아서 불안했다. 새로운 코치님 덕분에 한달 간의 노력이 잘 맞춰진 느낌이다. 전지훈련은 체력훈련과 쇼트게임 위주로 했다.“

    -코치에게 중요한 포인트 배웠다고 들었는데?

    ”어떤 것인지는 말할 수 없지만, 그 하나로 막혀 있던 게 펑 뚫린 기분이다. 완전히 달라졌다.“

    -코스와는 잘 맞았나?

    ”첫날은 티샷으로 고생을 많이 했다. 페어웨어 적중률이 40프로도 안 된다. 아이언샷과 퍼트가 안됐다면 오버파 스코어가 나왔을 것이다. 잔디도 내가 좋아하는 잔디고 코스 상태가 좋았다.“

    -경기하면서 스코어를 봤나?

    ”16번홀에서 보기하고 한번 봤다. 주변에서 스코어를 자꾸 말해줘서 후반에 지키려고 하다 보니까 버디도 많이 안 나왔다. 17번 티에서 스코어를 보고 16번홀 보기가 정말 큰 실수였다는 것을 알았다.“

    -연장 승부 때 심정?

    ”작년에 연장에서 패해서 안 좋은 기억이 많다. 프로가 되고 나서는 연장전에서 이겨본 적이 없다. 하지만 그 걱정이 무색할 만큼 자신감이 넘쳤다. 샷이 너무 좋아서 나가면 무조건 버디를 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연장 두번째 홀에서 퍼트 욕심을 내다가 실수한 것 같다. 하지만 그 3퍼트가 세번째 연장에서는 도움이 된 것 같다.“

    -이번 시즌 목표?

    ”골프 인생 목표가 통산 20승이다. 올해 목표는 4~5승으로 잡았다. 호주 대회에서 이 샷으로 우승할 수 있을까 불안했지만 목표는 크게 잡자는 생각으로 4~5승을 목표로 하고 있다.“

    -18번홀 하민송 선수 경기를 기다리면서 연장 승부를 예상했나?

    ”18번홀이 버디가 많이 나오는 홀이기 때문에 무조건 연장 갈 거라고 생각했다.“

    -마지막 연장에서 그린으로 걸어오면서 무슨 생각을 했나?

    ”상대 선수가 몇 번째 샷이라는 걸 그린에 올라와서 알았다. 일단 내 공을 잘 쳐야 한다고 생각했다. 연장은 운이 중요한 것 같다. 상대 실수를 바라지도 않고 치던 데로 쳐서 운이 좋으면 우승하는 거고 안 좋으면 2등을 하는 것 같다. 그냥 잘 쳐야겠다는 생각만 했다.“

    -LPGA 진출을 바라는 선수들에게 조언

    ”LPGA 진출은 확신이 없을 때 가는 게 좋다. 그래야 더 집중을 하게 되고 방심을 하지 않는다. 어린 나이의 선수들은 도전해볼 만 한 것 같다. 다른 선수의 플레이 볼 기회도 많아서 노련미가 생긴다. 도전을 하고 싶다면 따지지 말고 도전했으면 좋겠다. 나는 좀 늦게 가서 힘들었지만 20대 초반이라면 도전해볼 만하다.“
     
    man@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