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12-31 10:51:44, 수정 2017-12-31 10:51:44

손태승 우리은행장 “새로운 희망을 준비하자”

영업현장서 한해 마무리
  • [스포츠월드=강민영 기자] 우리은행은 지난 29일 영업시간 종료 후 손태승 신임 은행장이 서울 중구 퇴계로에 위치한 일선 영업본부를 찾아 ‘영업현장 직원들과 함께 소통하는 종무식’을 가졌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종무식은 손 행장이 취임시 강조했던 소통과 화합의 일환으로 추진된 것으로, 일선 영업본부 산하 영업점 직원 중 직급별로 총 25명을 선정해 은행장이 직접 노고를 치하하고 영업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새해 은행장에게 바란다’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직원들이 영업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애로사항과 바라는 점 등을 여과없이 전달했고 은행장과 직원이 개선방안을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손 행장은 “앞으로도 직원들과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하겠다”며 “전직원의 화합과 단결을 통해 1등 종합금융그룹으로 도약하자”고 강조했다. 손 행장은 평소에도 직원용 엘리베이터를 이용하며 직원들과 격의 없이 소통하고 있다.

    손 행장은 이날 전직원에게 이메일로 송년사를 통해 “직원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으로 맡은바 소임을 다해 재무적 성과뿐만 아니라 미래 성장동력인 디지털, 글로벌 부문에서도 괄목할 만한 성과를 이루었다. 주어진 자리에서 최선을 다한 직원들의 열정과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하나의 끝이 또 다른 시작으로 이어지듯 올 한해 부족했던 점을 되돌아보고 새로운 희망을 준비하는 연말이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손태승 행장은 지난 22일 우리은행 제51대 은행장으로 취임했으며 취임사를 통해 ▲소통과 화합이 이루어지는 조직 ▲혁신을 통해 신뢰받는 은행 ▲종합금융그룹 완성을 약속한 바 있다.

    mykang@sportsworldi.com

    손태승 우리은행장이 지난 29일 종무식에서 2017년도 종무사를 하고 있다.

    손태승 우리은행장(가운데)이 영업현장 직원들과 함께 소통하는 종무식에서 직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