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12-27 19:08:52, 수정 2017-12-27 19:08:52

1월에 가볼만 한 곳, '겨울 레포츠' 의 현장으로 떠나자

관광공, 겨울레포츠 명소 5곳 추천
춘천 구곡폭포 빙벽 등반 ‘아찔’
포천 산정호수 썰매 타고 ‘씽씽’
서울·광주 시청 앞서 스케이트
봉화 분천역엔 산타마을 활짝
올림픽 앞서 축제 분위기 후끈
  • [전경우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평창 롱패딩’이 불티나게 팔려나고 여러 기업들이 올림픽 분위기 띄우기에 시동을 걸었다. 마침내 지구촌 최대의 겨울 축제 분위기가 점점 달아오르고 있다.

    한국관광공사는 ‘동계레포츠 즐기기’라는 테마로 2018년 1월에 가볼 만한 곳 5개지역 관광지를 각각 선정했다. 찬 바람이 볼을 에는 듯한 겨울, 몸이 후끈 달아오르는 레포츠로 추위를 이겨보자. 미끄러지듯 얼음 위를 달리는 스케이팅이나 컬링, 빙벽 등반 등을 배우고 즐기다 보면 추위는 이내 사라져 버린다.

    ▲서울 한복판에서 겨울의 낭만을 즐긴다

    태릉국제스케이트장은 지난 2000년 실내 아이스링크로 탈바꿈하면서 일반인에게 개방됐다. 연면적 2만 7067㎡(8187평)에 지상 3층 규모다. 링크에 들어서면 차원이 다른 규모에 놀란다. 최대 500~600명이 한꺼번에 이용해도 서로 방해받지 않고 스케이팅을 즐길 수 있는 크기다.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는 국가 대표 선수가 훈련하는 모습, 전국 대회에 참여한 선수들의 경기도 자연스레 관람이 가능하다. 대표 선수 훈련이나 대회가 열릴 때 일반인 이용객은 중앙의 보조링크를 이용해야 한다. 태릉과 강릉, 구 화랑대역은 고즈넉한 겨울 정취가 있어 가볍게 산책하기도 좋다.

    서울의 한복판에도 스케이트장이 있다. 서울광장 야외 스케이트장은 2018평창동계올림픽이 폐막하는 2월 25일까지 66일간 운영한다. 성인 링크와 어린이 링크, 스케이트 착탈실, 의무실 등을 갖췄다.

    우이동 코오롱등산학교에는 실내 빙벽장이 있다. 냉동 창고처럼 두꺼운 문이 철커덩 열리면 세계 기네스북에 등재된 높이 20m 빙벽과 마주한다. 빙벽 안쪽으로 냉각기를 설치하고, 빙벽 겉면은 얼음을 분쇄해 일일이 수작업으로 붙인 결과물이다.

    빙벽 등반은 초보자나 무경험자도 사전 교육을 받고 바로 체험이 가능하다. 빙벽 등반 관련 장비는 빌려서 이용할 수 있다.

    ▲가볍게 떠나는 겨울 나들이, 포천 겨울 축제와 의정부 실내빙상장

    산정호수는 서울에서 접근성이 뛰어난 겨울 여행지다. 산정호수썰매축제에서 드넓은 호수 위 썰매를 즐기고, 포천백운계곡동장군축제에서 얼음 미끄럼틀을 타보자.

    쾌적한 환경에서 스케이트를 즐기고 싶다면 의정부실내빙상장을 추천한다. 누구나 얼음 위 스릴 만점 스케이팅을 즐길 수 있다. 스케이트를 탄 뒤에는 먹거리 가득한 제일시장으로 가자. 넉넉한 시장 인심이 추위를 따듯하게 데워준다.

    ▲사색 눈꽃 트레킹 vs 짜릿한 빙벽 등반, 오대산 선재길과 춘천 구곡폭포

    춘천 구곡폭포는 아찔한 빙벽 등반으로 추위를 제압한다. 봉화산 자락의 구곡폭포는 높이 50m 빙폭과 대형 고드름이 압권이다. 겨울이면 폭포에 로프가 걸리며 ‘스파이더맨’들이 빙벽 등반에 도전한다. 전망대에서 폭포를 지켜보기만 해도 짜릿함이 전이된다.

    ▲남도의 겨울 레포츠 즐기기, 광주 실내빙상장과 광주시청 야외스케이트장

    광주실내빙상장은 1년 내내 영하로 유지되며, 1830㎡ 필드와 30×61m 규격 트랙을 갖췄다. 최대 500명 이상이 동시에 스케이트를 탈 수 있고, 붐비는 편이 아니라 여유 있는 스케이팅이 가능하다.

    맑은 하늘 아래 스케이팅을 즐기고 싶다면 광주시청 야외스케이트장이 좋다. 2013년부터 해마다 겨울이면 광주광역시청 앞 문화광장에 들어서는 스케이트장은 내년 1월 31일까지 운영한다.

    ▲한겨울이 반가운 오지의 겨울 왕국, 봉화 분천역과 청송 얼음골

    한겨울에는 폭폭 연기 뿜고 달리는 기차 여행이 제격이다. 경북 내륙의 첩첩산중 승부역으로 가는 기차에 올라보자. 눈이 오면 금상첨화다. 톡톡 차창을 두드리는 눈이 내려앉으면 세상은 겨울 왕국으로 변신한다. 분천역에는 산타마을이 있다. 루돌프가 끄는 썰매를 탄 산타클로스와 기념 촬영하며 동심으로 돌아간다.

    kwjun@sportsworldi.com 

    자료제공=한국관광공사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