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10-12 18:35:05, 수정 2017-10-12 18:35:05

한식뷔페 풀잎채, 종합식품기업 변화 도전

반찬·도시락 유통업체 '마스터키친' 자회사 영입
  • [류근원 기자] 한식뷔페 풀잎채(대표 정인기)가 반찬 및 도시락 유통업체 ‘마스터키친’을 자회사로 영입했다고 12일 밝혔다.

    풀잎채는 지난 6월 국내 사모펀드(PEF)운용사 LK투자파트너스의 투자를 받으면서 최근 1~2인 가구 급성장에 따라 블루오션으로 떠오른 도시락과 반찬 시장 등 성장 잠재력이 높은 신규 사업에 진출, 외식기업에서 종합식품기업으로의 변화를 꾀하고 있다.

    ‘마스터키친’은 올해 초부터 롯데와 함께 대한민국 스키국가대표단의 식사를 꾸준히 제공해온 반찬 업체로 2017년 9월 현재 롯데백화점 ‘미아점’과 ‘잠실점’(사진)에서 매장을 운영 중이다. ‘엄마가 만든 건강한 집밥’을 콘셉트로 신선한 재료와 영양손실을 최소화한 조리법으로 고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마스터키친’은 6000 원대 건강 쌈밥도시락부터 매장에서 먹을 수 있는 일품요리까지 일반 편의점의 퀄러티를 뛰어넘는 고품질 도시락을 합리적으로 가격에 제공함으로써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하는 한편, 백화점 뿐만 아니라 공항·터미널·마트·아파트·오피스 등 반찬 수요가 높은 상권을 중심으로 오픈할 계획이다.

    이번 마스터키친 인수로 풀잎채는 급성장하는 가정간편식(HMR) 시장에 본격적인 출사표를 던지게 됐다. 70여 종의 건강하고 맛있는 반찬 레시피를 바탕으로 풀잎채 R&D 센터는 그간 고객이 선호했던 인기 메뉴들을 선별, 추가 반찬 레시피를 개발 중에 있다. 더불어 곧 출시될 풀잎 멤버십 20만 회원을 기반으로 O2O마케팅을 강화함으로써 온라인 시장에도 본격 진출할 예정이다.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