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9-07 18:28:09, 수정 2017-09-07 18:28:09

장하나-허윤경, 8언더파로 KLPGA 챔피언십 1라운드 공동선두

  • 장하나(25·비씨카드)와 허윤경(27·SBI저축은행)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인 이수그룹 KLPGA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공동선두를 달리고 있다.

    장하나는 7일 경기 가평의 가평베네스트GC(파72·6,538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보기 없이 버디만 8개를 쓸어 담았다. 8언더파 64타는 한국 무대 복귀 이후 기록한 최소타다. 허윤경은 버디 9개를 잡고 보기는 1개로 막는 맹타를 휘둘렀다.

    10번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장하나는 8개 홀 동안 버디 하나를 잡는 데 그쳤다. 하지만 18번홀(파4)에서 첫 버디를 성공시킨 뒤 이 홀을 시작으로 후반 1~3번까지 4개 홀 연속 버디를 엮었다. 또 5·7·9번홀에서 징검다리 버디를 보태면서 10개 홀에서 무려 7개의 버디를 낚았다.

    지난달 27일 끝난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의 연장전에서 1m 파 퍼트를 놓쳐 한국무대 복귀 후 첫승에 실패한 장하나는 “아쉬움은 잊었다. 국내 복귀 직후에는 괜찮은 성적을 내다가 (첫 우승이 나오지 않으면서) 압박감을 느꼈는데 최근 샷도 잡히고 마음도 한결 편해졌다”며 우승 의지를 내비쳤다. 장하나는 국내 통산 8승, 미국 4승을 기록 중이다.

    허윤경은 3년 만의 우승이자 메이저대회 첫 승 도전에 시동을 걸었다. 2014년 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에서 통산 3승째를 거둔 후 승수를 추가하지 못했지만 최근 상승세를 보이고 있어 이 대회 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안나린(21·교촌F&B)이 7언더파로 3위에 올랐고 상금랭킹 2위 김지현(26·한화)은 5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지난주 한화 클래식 제패에 이어 메이저 2연승을 노리는 오지현(KB금융그룹)은 4언더파, 상금·대상포인트·평균타수 1위를 달리는 이정은(21·토니모리)은 3언더파로 첫 라운드를 마쳤다. 

    배병만 기자 man@sportsworldi.com

    허윤경. 장하나 사진=KLPGA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