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9-05 09:04:59, 수정 2017-09-05 09:04:59

'충격의 로블로 사건' 아오르꺼러, 로블로 트라우마는 없을까

  • [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 아오르꺼러(22, XINDU MARTIAL ARTS CLUB·중국)가 완벽한 몸 상태를 자랑하며 다시 로드FC 무대에 설 준비를 하고 있다.

    아오르꺼러는 오는 23일, 충주세계무술축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XIAOMI ROAD FC 042 X 2017 충주세계무술축제에 나선다. 지난 6월 'DANGEROUS' 명현만(32, 팀강남/압구정짐)과의 경기 이후 약 3개월만의 경기다.

    지난 경기에서 아오르꺼러는 전세계 많은 팬들의 걱정을 받는 슈퍼스타 반열에 올랐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명현만의 비고의성 로블로 반칙에 급소를 가격당해 쓰러졌고, 결국 경기는 노 콘테스트로 종료됐다. 당시 부상 장면이 국내는 물론 해외까지 소개되며 큰 화제를 낳았다.

    아오르꺼러는 먼저 "지난 명현만 선수와의 경기 이후 나의 안부를 걱정해 주는 한국 팬들이 많다고 전해 들었다. 이 기회를 통해 걱정해 준 모든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말하며 자신을 걱정해준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그는 이어 "지금 나의 상태는 완벽에 가깝다. 지난 대회의 사고는 정상적이고, 일반적인 경기 중 사고였을 뿐이다. 훌륭한 경기가 될 수 있었는데 그러지 못했다는 것이 아쉽다"라고 말했다.

    보통 고통스러운 부상을 당했을 경우 정신적인 충격 역시 무시할 수 없는 부분이다. 아오르꺼러 역시 '로블로 부상'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로블로 사고 이후 아무렇지 않았다고 하면 그건 거짓말일 것이다. 다시 그런 사고가 발생하지 않을까 걱정이 들기도 했다. 하지만 세상에 극복하지 못할 일은 아무것도 없다. 이미 그런 생각은 거의 극복을 했고, 다가오는 경기까지 완벽하게 극복할 것이다. 완벽하게 극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은 그 일이 사고였다는 것을 그 누구보다도 잘 알기 때문이다."

    고통스러운 부상을 이겨내고 몸도, 마음도 더 강해진 아오르꺼러는 과연 승리로 팬들의 응원에 보답할 수 있을까.

    한편 역대 최고의 상금 100만 달러가 걸린 ROAD FC 정문홍 대표의 글로벌 대형 프로젝트 'ROAD TO A-SOL'은 전세계 지역예선을 거쳐 16강 본선까지 진행됐다. 8강 토너먼트 대진이 추첨을 통해 결정됐으며, 8강 일정은 추후 발표할 예정이다.

    polestar174@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