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7-28 11:03:43, 수정 2017-07-28 11:03:43

한음저협, 작가들의 건강까지 챙긴다…서울성모병원과 업무 협약

  •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사)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윤명선, 이하 한음저협)가 지난 27일, 협회 약 2만 5천여 작가들의 건강 증진을 도모하고자,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병원장 승기배, 이하 서울성모병원)과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한음저협 회원이라면 누구나 서울성모병원의 우수한 건강검진 프로그램을 15%할인된 가격으로 이용할 수가 있으며, 뿐만 아니라 회원의 직계 가족인 경우 10% 할인된 가격으로 양질의 건강검진 프로그램을 제공받을 수 있게 됐다.

    서울성모병원은 지상 22층, 지하 6층, 1,355병상의 규모로 단일 건물 병원으로는 국내 최대 규모이며, 세계 수준의 의료진과 최첨단 의료장비를 갖춘 의료원이다.

    건강검진에는 각종 성인병을 포함한 만성질환 진단이 가능한 기본적인 프로그램에서부터 생애주기별 신체건강 특성을 고려한 연령별 특화 프로그램, 가족력, 기존 병력을 근거로 한 부위별 정밀 프로그램과 VVIP를 위한 고품격 프리미엄 프로그램까지 다양한 건강검진 프로그램을 자랑한다는 게 병원 측의 설명이다.

    한음저협 윤명선 회장은 “첨단 의료 서비스를 자랑하는 서울성모병원과 업무협약을 맺게 된 것은 하나의 명곡을 만들어내기 위해 강도 높은 창작 활동을 하며 건강을 잃은 작가들이 많은 것을 잘 알기에 매우 환영할 일이다”며 “현재 협회가 6억의 예산을 책정하여 작가들의 생활비와 병원비 보조금을 지급하는 복지 정책에 추가하여, 작가들의 생활에 직접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복지를 위해 연구를 지속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cccjjjaaa@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