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6-06 16:08:16, 수정 2017-06-06 16:08:16

지난해 국제회의 유치 실적 세계 1위는 대한민국

  • [전경우 기자] 우리나라가 지난해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국제회의를 유치했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는 매년 세계 국제회의 통계를 공식적으로 발표하고 있는 국제협회연합(Union of International Associations; UIA)의 2016년도 세계 국제회의 개최 순위를 인용해 한국이 세계 1위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국제협회연합은 2016년 한 해 동안 전 세계에서 총 1만 1000건의 국제회의가 개최됐고(2015년 1만 2350건), 이 중 한국은 총 997건의 국제회의를 개최해 세계 1위를 기록했으며 세계시장 점유율도 7.5%에서 9.5%로 상승했다고 밝혔다. 한국은 2014년 4위(636건), 2015년 2위(891건)에 이어 올해 1단계 상승한 세계 1위를 달성해 세계 국제회의의 주요 개최지로서 위상을 굳혔다.

    세계 도시별 개최 순위에서는 ▲서울이 브뤼셀(1위, 906건)과 싱가포르(2위, 888건)에 이어 작년과 동일하게 세계 3위(’16년 526건)․아시아 2위를 기록했다. ▲부산은 14위(152건), ▲제주는 17위(116건), ▲인천은 30위(53건)를 기록했다. 특히, 인천은 작년에 19건이 개최되어 50위권 밖에 있었는데, 이번 발표에서 30위를 달성해 가장 급성장한 도시가 됐다.

    이번 성과는 정부가 1996년 국제회의산업 육성에 관한 법률을제정 이후 ▲지속적인 국제회의 개최 지원 서비스 강화, ▲다양한 국제회의 유치 마케팅 홍보활동, ▲마이스(MICE) 산업 지역균형 발전 유도 등을 통해 결실을 맺은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국제회의 등 마이스 산업에 대한 각 지방자치단체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 등이 대한민국의 국제회의 산업발전에 중요한 원동력으로 작용했다.

    마이스(MICE)는 기업회의(Meeting), 인센티브 관광(Incentive Travel), 국제회의(Convention), 전시회(Exhibition)의 영문 앞 글자를 딴 말로서, 좁은 의미에서 국제회의와 전시회를 주축으로 한 유망 산업을 뜻하며, 광의적 개념으로는 참여자 중심의 보상관광과 대형 행사 등을 포함한 융·복합 산업을 뜻한다.

    정부는 올해 2월 발표한 ‘마이스 산업 발전방안’을 근거로 국제회의 등 마이스 분야의 양적인 성장과 함께 질적인 내실화를 위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황성운 문체부 국제관광정책관은 “우리 마이스 산업이 질적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산업 관계자 모두가 상생발전할 수 있는 체계를 공고할 필요가 있다.”라며, “앞으로는 우리나라에 더 큰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고품격 마이스 행사를 유치하고 행사가 원활하게 개최될 수 있도록 지원에 더욱 집중하겠다.”라고 밝혔다. 

    kwjun@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