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5-22 11:00:14, 수정 2017-05-22 11:00:14

[최정아의 연예It수다] '불한당' 같은 감독, 그럼에도 관람 권하는 이유

  •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불한당 (不汗黨): 1. 떼를 지어 돌아다니며 재물을 마구 빼앗는 사람들의 무리. 2. 남 괴롭히는 것을 일삼는 파렴치한 사람들의 무리.’

    불한당 같은 감독의 등장이다. 자신의 영화를 까는 감독이라니. ‘잘빠진 작품’이란 공동의 목표를 위해 동고동락한 사람들 입장에선 기운이 쪽 빠지는 일이다.

    최근 영화판에서 안타까움을 자아낸 이슈가 있다.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이하 불한당) 연출을 맡은 변성현 감독의 경솔한 SNS 사용법이 그것.

    ‘불한당’은 지난 17일 개봉 직후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르는 등 흥행 청신호를 밝혔다. 평가도 좋았다. 스타일리시한 화면과 설경구, 임시완의 열연, 탄탄한 스토리는 관람객들의 입소문을 낳기 충분했다. 하지만 영화 홍보에 제동을 건 것은 ‘불한당’의 수장, 변 감독이었다. 그가 지난 4월부터 최근까지 SNS에 쓴 글이 문제가 된 것이다.

    변 감독은 ‘정말 이제 불한당에서 벗어나고 싶다. 끝났다. 이 영화 꼴도 보기 싫다. 이제 깐느에서 마지막으로 보고 평생 안 보고 싶다’란 글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한편으론 이해가 되는 발언이다. 시나리오를 쓰고 2016년 8월부터 12월까지 촬영, 5개월간 편집과 홍보에 목을 맸으니 영화를 수백, 수천 번은 더 봤을 거다. 정답이 없는 답안지를 받아들고 제작자, 투자자, 배우, 관객 모두가 고개를 끄덕일 만한 결과를 만들어내야 한다. 영화에 대한 애정, 부담을 이고 지고 있는 감독으로서는 빨리 이 무거운 시간에서 벗어나고 싶을 수 있다.

    그러나 그의 저속한 표현이 화를 불렀다. 여성, 지역 비하 등 변명의 여지가 없는 글들도 발견됐다. 평점 테러와 보이콧 운동 조짐까지 보인다. 여러모로 변 감독은 관객에 대한 배려가 부족했다. 책임질 게 꽤 많은 위치에 있다는 사실을 망각한 듯하다.

    하지만 이렇게 흘려보내기엔 너무 아깝다. ‘불한당’은 참 잘 만든 영화다. 올해 개봉작 중 다섯 손가락 안에 꼽을 수 있을 정도로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

    변 감독은 ‘불한당’을 통해 차세대 스타 감독으로 기대를 모았다. 영화는 개봉 전부터 국내는 물론이고 해외의 관심까지 받는 데 성공한다. 예고편과 4분 분량의 프로모션 영상으로 홍콩 필름 마트에서 판매를 시작해 프랑스, 네덜란드, 벨기에, 일본, 호주, 인도 등 전 세계 85개국에 선판매되는 성과를 이룬 것. 이들 중 7개국은 현지서 개봉 날짜까지 확정된 상태다.

    제 70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공식 초청된 소식도 알려졌다. 비경쟁 부문인 미드나잇 스크리닝은 타이틀처럼 자정 무렵 칸의 대형 극장에서 전세계 영화인을 상대로 상영한다. 액션, 스릴러, 미스터리, 호러, 판타지 같은 다양한 장르 영화 중에서 작품성과 대중성을 갖춘 작품들이 초청되는 부문인데, 쉽게 말해 쏟아지는 졸음을 물리칠 수 있을 정도로 재밌는 영화가 선정된다는 거다. ‘불한당’은 ‘달콤한 인생’ ‘추격자’ ‘부산행’ 등에 이어 6번째로 초청받은 한국 작품이 됐다.

    올해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는 단 3편의 영화만 부름을 받았다. ‘칸도 반한 불한당’이라는 수식어가 과장이 아닌 이유다.

    변 감독은 논란 후 “상처를 받은 모든 분께 사죄드린다”며 사과글을 썼다. 그는 글의 말미에 “염치없지만 영화 ‘불한당’은 제 개인의 영화가 아니라 수백 명의 땀과 노력의 결정체다. 이 영화가 저의 부족함 때문에 온당한 평가를 받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인바 있다.

    변 감독은 오는 25일 칸에서 국내 취재진과 만나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었다. 변 감독은 불참 의사를 밝혔으나 제작사와 투자배급사에서 영화제 참석을 설득 중인 상황. ‘막말 논란’에 대한 사과의 뜻을 다시 한 번 전할 기회이기도 하다. 그의 말처럼 영화를 위해 힘쓴 수백 명의 정성을 위해서라도, 잘빠진 작품을 위해서라도 실망한 관객들에게 머리를 숙이길 바란다.

    cccjjjaaa@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