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5-19 10:45:46, 수정 2017-05-19 10:45:46

손흥민, 내친 김에 EPL 득점 톱텐도 노린다

  •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손흥민(25·토트넘 홋스퍼)의 맹활약, 이제 또 다른 기록에 도전한다.

    손흥민은 1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레스터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시티와의 2016~2017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7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로 나서 2골 1도움을 해내며 6-1 대승에 큰 힘을 보탰다. 시즌 20, 21번째 골을 연달아 터뜨렸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14골, FA에서 6골,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1골을 합해 총 21골을 기록했다.

    동시에 대기록을 달성했다. 차범근(63) 20세 이하(U-20) 월드컵 조직위원회 부위원장이 지난 1985~1986 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기록한 19골을 넘었고, 29골을 기록하며 종전 박지성이 기록한 잉글랜드 무대 통산 최다골 신기록(27골)도 단숨에 뛰어넘었다.

    이젠 과거의 기록이 아닌 현재의 기록에 도전장을 던졌다. EPL 득점 10위권내 진입여부다.

    현재 리그 14골로 손흥민은 득점부문 공동 12위다. 하지만 에당 아자르(첼시), 저메인 데포(선덜랜드), 크리스티앙 벤테케(크리스탈 팰리스) 등 9위권과의 격차가 단 1골이다.

    손흥민은 오는 21일 헐시티와의 시즌 최종전을 남겨두고 있고 추가골로 10위권 이내 진입이 가능한 상황이다. 페널티킥 골이 없는 순도높은 득점력, 손흥민은 차범근, 박지성을 넘어 현 시대 아시아 최고의 골잡이로 자리잡고 있다. 

    사진 OSEN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