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5-11 13:54:30, 수정 2017-05-11 13:54:30

야구 스페셜 25회차 “NC, kt에 근소한 우세 전망”

  •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대표 손준철)는 12일에 열리는 2017시즌 한국프로야구(KBO) 3경기를 대상으로 한 야구토토 스페셜 25회차 투표율을 중간 집계한 결과, 3경기 kt-NC 전에서 44.34%가 원정팀 NC의 근소한 우세를 예상했다고 밝혔다.

    홈팀 kt는 이에 조금 부족한 41.69%의 지지를 받았고, 나머지 13.99%는 두 팀의 같은 점수대를 예상했다. 최종 점수대로는 kt(2~3점)-NC(6~7점) 항목이 5.94%로 1순위를 차지하며 NC의 우세를 예상하는 팬들이 다수를 차지했다.

    8연속 루징시리즈를 기록 중인 kt는 부진한 타선이 문제다. kt의 팀 타율은 0.240으로 리그 최하위를 기록하고 있다. 피어밴드, 로치, 김재윤 등 투수들의 호투 속에도 좀처럼 승리를 올리지 못하고 있는 이유다.

    NC는 21승 1무 11패로 리그 2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외국인 투수 제프 맨쉽은 올 시즌 선발로 나선 7경기에서 전승을 거뒀고, 임창민, 원종현, 김진성 등을 앞세운 불펜 필승조도 막강하다. kt가 NC의 투수진을 이겨내지 못한다면, 승부의 추는 원정팀 쪽으로 기울 수밖에 없다.

    1경기 LG-한화전에서는 43.73%가 LG의 승리를 예상했고, 38.40%가 한화의 승리에 투표했다. 나머지 12.87%는 두 팀의 같은 점수대를 선택했고, 최종 점수대에서는 LG가 6~7점, 한화 2~3점으로 LG 승리 예상(6.67%)이 최다를 기록했다.

    마지막 2경기 SK-KIA전에는 43.07%가 홈팀 SK의 승리를 내다봤다. KIA의 승리는 41.17%, 같은 점수대는 15.76%로 나타났다. 최종 점수대로는 SK가 2~3점대, KIA가 4~5점대를 기록할 것이라는 예상이 1순위(6.17%)로 집계됐다.

    한편, 야구토토 스폐셜 25회차 게임은 경기시작 10분전인 12일(금) 오후 6시 20분에 발매가 마감되며, 경기가 모두 종료된 이후에 적중결과가 공식 발표된다.

    hjlee@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