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4-03 03:00:00, 수정 2017-04-03 03:00:00

웹젠 개발자회사 흡수합병

  • [김수길 기자] 웹젠앤플레이는 ‘뮤’와 ‘R2’ 등의 라이브 게임 개발과 자체 신작 프로젝트를 전담했다. 웹젠은 게임개발본부를 신설하고 웹젠앤플레이의 개발 소속 인력을 편입시켰다.

    게임개발본부장에는 김종창 전 네오위즈 블레스스튜디오 대표가 영입됐다. 김종창 전 대표는 네오위즈게임즈와 게임온 등을 거치면서 10여년 동안 해외사업, 경영기획 등의 업무를 맡았다.

    웹젠은 게임 IP(지적재산권) 사업과 해외 부문 등 여러 방면에서 협업 효과를 이끌어낼 계획이다. 회사 측은 “안정적인 개발 환경을 마련하고, 우수 인력들을 확보하기 위해 자회사 흡수·합병을 결정했다”며 “개발과 사업 인력이 공통의 목표에 따라 협업을 높이고, 유기적으로 움직일 수 있는 조직 시스템을 마련했다”고 소개했다.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