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3-29 13:39:40, 수정 2017-03-29 13:39:40

골프팬 69% "주타누간 언더파 활약 전망"

  •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국내 골프팬들은 ‘LPGA ANA 인스피레이션’ 1라운드에서 아리야 주타누간 선수의 언더파 가능성을 가장 높게 내다봤다.

    체육진흥투표권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www.ktoto.co.kr)는 오는 30일에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리는 ‘LPGA ANA 인스피레이션’ 1라운드를 대상으로 한 골프토토 스페셜 7회차에서 전체 참가자의 69.67%가 아리야 주타누간의 언더파 활약을 예상했다고 밝혔다.

    박인비가 66.83%로 2순위를 기록한 가운데, 브리타니린시컴(52.88%)이 3순위로 언더파 예상이 높게 나타났다. 반면, 유소연(47.75%)과 안나노르드크비스트(46.00%), 장하나(40.60%), 양희영(24.80%)의 언더파 예상은 상대적으로 낮게 집계돼, 1라운드에서 고전할 것으로 전망됐다.

    지정 선수별 1라운드 예상 스코어에서는 아리야 주타누간(31.10%)과 박인비(28.31%)가 3~4 언더파를 기록해 가장 좋은 타수를 보일 것으로 예상한 가운데, 유소연(29.88%), 브리타니린시컴(28.71%), 안나노르드크비스트(27.95%)는 1~2언더파의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양희영(35.28%)과 장하나(28.35%)는 1~2오버파가 1순위를 차지해 어려운 경기를 예고했다.

    골프토토 스페셜 게임은 지정된 5명 혹은 7명의 프로골퍼의 1라운드 타수대를 맞히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타수대는 5언더 이하, 3~4언더, 1~2언더, 0(이븐), 1~2오버, 3오버 이상 등 총 6개 구간으로 구성되며 1라운드 최종 타수대를 모두 맞힌 사람에게는 해당 회차의 배당률에다 베팅금액을 곱한 만큼 적중상금이 지급된다.

    이번 골프토토 스페셜 7회차 게임은 30일 밤 9시50분에 발매를 마감하며, 1라운드가 모두 종료된 후에 결과가 공식 발표된다.

    한편, 골프토토 게임의 경우 선수의 개인상황과 현지사정으로 인해 대상선수가 변경될 수 있기 때문에 게임에 참여하기 전에 반드시 지정선수를 확인해야 한다.

    hjlee@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