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3-18 18:14:15, 수정 2017-03-18 18:14:15

소래포구 화재 보상금은 사실상 0', 네티즌들 "어떡하냐"부터 "바가지 씌우더니" 반응까지

  • [스포츠월드=고용석 기자] 인천 소래포구가 화마에 휩쓸린 가운데, 피해 상점 대부분이 무등록 좌판으로 보상금을 받을 수 없는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더한다.

    현재 철제 구조물만 남은 가운데, 소래포구 상인들은 앞길이 막막한 상황. 하지만 평소 소래포구에서 바가지를 당했다는 사연이 전해지면서 온라인에선 입에 담을 수 없는 막말도 오가고 있다. 네티즌들은 "소래포구 화재 빨리 복구되기를" "소래포구 상인들 힘내세요"라고 하는 한편, "바가지 그렇게 씌우더니 잘됐다" "무등록 좌판인데 어떻게 영업을 해온거지" 등 부정적인 반응도 이어져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