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3-18 15:44:44, 수정 2017-03-18 16:10:54

'역적' 채수빈, 이 귀여움 독보적

  •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가령이보다 더 귀여운 채수빈이 포착됐다.

    배우 채수빈은 MBC 월화특별기획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극본 황진영/연출 김진만, 진창규/제작 후너스엔터테인먼트)에서 ‘길동 바라기’ 가령 역을 맡아 시청자의 귀여움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밝고 쾌활한 성격 덕분에 드라마뿐만 아니라 촬영장에서도 분위기 메이커로 등극, 온 스태프와 배우들에게 예쁨을 듬뿍 받는 채수빈의 매력은 사진에서도 그대로 드러난다.

    혹한도 채수빈의 귀여움을 날려버릴 수 없었는지 목도리를 얼굴에 두른 모습이 마냥 귀엽다. 아모개(김상중 분) 옆에 딸처럼 붙어 도라지를 까면서 쫑알대는 장면을 촬영할 때는 도라지 까기가 미숙해 오히려 배우 김상중에게 ‘도라지 까기’ 레슨도 받았다고.

    귀마개를 하고도 귀가 시렸는지 핫팩까지 장착한 모습이 귀여우면서도 안쓰럽다. 촬영 중간중간 자신의 연기를 모니터하는 열정도 확인할 수 있다.

    채수빈은 드라마에서 피곤한 밀고 당기기나 진 빼는 계산 없이 오로지 직진밖에 모르는 ‘사랑 직진녀’ 가령을 맡아 길동(윤균상 분)을 위해서라면 거짓말은 기본, 오밤중 월담도 자처하면서 시청자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나중에 세상에서 제일 잘난 사내헌티 너 시집도 보내줄거야”라며 친오빠인 척하는 길동에게 가령은 “아직 잘 모르는 것 같은데 나는 홍가 아니에요. 그런 줄 알아요”라고 쏘아붙였다. 가령의 반응에 미묘한 웃음을 지은 길동의 진심은 무엇일까? 20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MBC ‘역적’ 15회에서 공개된다.

    cccjjjaaa@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