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3-17 14:05:03, 수정 2017-03-17 14:17:29

'시즌 첫 승 도전' 전인지, LPGA 파운더스컵 1R 공동 선두

  •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전인지(23)가 시즌 첫 승을 향한 힘찬 날갯짓을 시작했다.

    전인지는 17일(이하 한국시간)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와일드파이어 골프장(파72)에서 열린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총상금 150만 달러) 1라운드에서 버디 9개와 보기 1개를 묶어 8언더파 64타를 적어냈다. 이로써 전인지는 이라야 주타누간(태국), 케이티 버넷(미국), 샌드라 챙키자(미국), 스테이시 루이스(미국) 등 4명과 함께 공동선두에 올랐다.

    쾌조의 샷 감각이었다. 1번홀(파4)부터 버디를 잡은 전인지는 11번까지 버디 6개를 기록, 초반부터 치고 나갔다. 12번홀(파4)에서 한 차례 보기를 범했으나, 14번홀(파4), 15번홀(파5), 18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1라운드를 만족스럽게 마감했다.

    전인비는 이번 대회가 올해 세 번째 출전이다. 지난달 혼다 LPGA 타일랜드에선 공동 4위에 올랐지만, 직전 대회인 HSBC 위민스 챔피언스에선 공동 37위에 그쳤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정식 데뷔했던 지난해에는 에비앙 챔피언십 정상에 오르는 등 신인상과 최저타수상까지 휩쓴 바 있다.

    한편, 이번 대회에 같이 출전한 허미정(28)은 6언더파 66타로 공동 11위, 박인비(29)와 박성현(24), 김세영(24), 장하나(25), 최운정(27)은 5언더파 67타로 공동 18위에 올랐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OSEN/ 전인지(자료)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