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3-18 03:00:00, 수정 2017-03-18 03:00:00

브리지스톤, 투어비 J817드라이버 출시

  • [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 브리지스톤골프가 J815드라이버보다 더 젊고 강한 이미지로 재탄생한 J817 드라이버를 선보였다.

    가장 핵심적인 특징은 어저스트테이블 카트리지 설계로 전작과 달리 무게추가 힐에만 있던 것이 센터(2g)와 힐(6g) 두 부분에 장착되어 골퍼의 플레이 성향에 따라 탄도와 스핀량을 조절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또 비거리 향상을 실현 시킬 수 있도록 J817드라이버에 가장 적합한 파워 립(POWER RIB), 파워 슬릿(POWER SLIT), 파워 밀링(POWER MILLING)을 탑재했다. 먼저 4개의 파워 립을 설계하여 솔의 강성을 높여 볼 초속을 향상시켰으며, 3개의 파워 슬릿을 설계하여 크라운(CROWN)의 변형을 최대화하여 높은 타출각을 실현했다.

    이외에 브리지스톤타이어의 노면 마찰 테스트 데이터 베이스를 바탕으로 더욱 업그레이드 된 파워 밀링(POWER MILLING) 기술은 상대적으로 스핀량이 적은 페이스 위쪽의 밀링 간격을 넒게 하고, 스핀량이 높은 아래쪽의 밀링 간격을 좁게해 어떠한 스피드와 임팩트에서도 최적의 스핀량으로 비거리를 향상 시켰다.

    크라운의 패턴 디자인을 없애고 어드레스 시 탑 라인과 솔 라인의 평행선을 개선하여 시각적으로 더욱 안정감을 준 것도 특징이다. 전작의 훅페이스에서 스퀘어 페이스로 변경되어 타깃 방향으로 어드레스가 편해져 다양한 구질을 구사하는 골퍼들에게 더욱더 편해졌다.

    브리지스톤골프 소속 고진영프로는 “J817드라이버는 전 모델의 후속 모델이라고 믿기지 않을 만큼 더 멋지고 강력해 졌다. 어드레스부터 스윙까지 편하며 타겟한 방향으로 보낼 수 있다는 확신이 든다”며 “레드 색상의 헤드가 고급스러우면서 섹시하다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polestar174@sportsworldi.com 사진 브리지스톤골프 제공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