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2-20 07:00:00, 수정 2017-02-20 07:00:00

[SW현장] 식스틴에서 트와이스로… 아홉 소녀들의 성장기 '트와이스랜드'

  •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오랜만에 제대로 놀았다. 마치 놀이공원에 놀러온 듯한 느낌이 들 정도였다. 첫 단독콘서트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알찬 구성과 아홉 멤버의 끊임없는 매력발산이 '보고 듣고 즐기는 150분'을 완성했다.

    트와이스가 17~19일 서울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첫 단독콘서트 '트와이스랜드-더 오프닝'을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3일간 진행된 이번 콘서트에는 무려 1만5000명의 관객이 운집, '국민 걸그룹' 트와이스의 위세를 여실히 느낄 수 있었다.

    콘서트의 포문은 '터치다운' 'I'm gonna be a star' '치어 업'을 연이어 선보이며 에너제틱하게 열었다. 세 곡을 연속으로 소화한 트와이스는 오프닝 멘트로 "놀이동산처럼 신나게 즐겨보자"라고 외치며 팬들과의 만남을 반겼다. 이에 팬들도 트와이스 멤버들의 한마디 한마디에 환호를 내지르며, 첫 순서부터 격한 함성으로 함께 즐겼다.

    특히 트와이스는 데뷔 전 출연한 서바이벌 프로그램 '식스틴'에서 선보인 곡부터 최근 곡인 'TT'까지 다채로운 무대로 세트리스트를 곽 채웠다. 트와이스는 '식스틴'에서 처음 선보였던 '미쳤나봐'와 '다시 해줘' 무대를 선보였고, 스페셜 무대로 애니메이션 주제가 '카드 캡쳐 체리'와 '세일러문'을 열창해 귀엽고 깜찍하고 사랑스럽고 앙증맞은 매력을 뽐냈다. 

    또 유닛 무대에서 지효-정연-미나는 '4minutes'을, 채영-나연-모모-사나는 'Yonce'를, 쯔위-다현은 '검은 고양이 네로' 무대를 선보이며, 지금껏 보여주지 않았던 숨겨진 매력을 마음껏 뽐냈다. 이어 트와이스는 엑소의 '중독', 세븐틴의 '예쁘다' 커버에 도전, 보이그룹 못지 않은 칼군무와 에너지로 무장해 팬들을 환호케 했다.

    그중에서도 가장 큰 환호와 떼창을 불러모은 순서는 트와이스의 히트곡 무대. 오프닝에서 선보인 '치어 업'을 시작으로 '우아하게' 'TT' 무대는 마치 5천여 팬들이 한목소리를 내는 것처럼, 어마무시한 떼창으로 열창해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그렇게 트와이스는 150분 동안 25곡을 열창, 첫 단독콘서트의 마침표를 화려하게 찍었다.

    트와이스 멤버들도 생애 첫 콘서트란 점에서 감회가 남달랐다. 나연은 데뷔곡 '우아하게' 무대를 마치고 "처음은 의미가 남다르다. 처음 들려드렸던 '우아하게'를 콘서트에서 부르니 기분이 이상하고 좋다. 그리고 신기하다"고 소감을 전했고, 정연은 "상상만 했던 일이 이뤄지니까 꿈만 같다. 다 원스(팬클럽) 덕분이다. 사랑한다"고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날 콘서트의 하이라이트는 앵콜 무대가 끝난 뒤 공개된 영상 순서. 영상 속에는 트와이스가 상을 받고 눈물을 보이는 모습부터 그간의 활동상이 담겨있었다. 영상을 본 트와이스는 하나둘 눈물을 흘리기 시작해 급기야 눈물바다가 됐고, 팬들은 "울지마"를 외치며 위로하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식스틴에서 트와이스가 되기까지, 또 국민 걸그룹으로 도약하기까지의 과정을 되돌아보면서, 트와이스는 기분 좋은 눈물을 흘리며 생애 첫 콘서트의 대미를 장식할 수 있었다.

    한편 트와이스의 행보는 여기서 멈추지 않는다. 스페셜 앨범 ‘TWICEcoaster : LANE 2’를 발표, 신곡 'Knock Knock'으로 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