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2-15 09:02:49, 수정 2017-02-15 09:02:49

고민되는 탈모, 병합모발이식술로 만족감 높은 치료 효과

  • [조원익 기자] 올해 청년 실업률이 사상 최대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 속에서 특히 탈모로 고민하는 20~30대 대부분은 면접서 불이익을 받지 않을까 더욱 걱정하는 분위기다. 근래에는 탈모로 병원을 찾는 환자의 절반이 20~30대이고, 20살 이하 환자 수도 증가하고 있다. 특히 요즘엔 취업에 대한 압박감과 스트레스가 탈모로 어어져 병원을 찾는 경우가 늘고 있다.

    일상에서의 지속적인 심한 스트레스는 모근에 영양공급이 저하되어 모발성장이 불량해진다. 또 자주 마시는 알코올은 비타민 B를 파괴하고, 흡연은 혈관을 수축시켜 혈액순환을 방해함으로써 탈모를 부추긴다. 하지만 젊은층의 탈모는 모근이 살아있을 가능성이 커 치료효과가 좋기 때문에 조기치료가 중요하고, 그에 앞서 최선의 방법이 예방이다.

    탈모가 시작된 초기 탈모의 경우에는 모낭기능이 살아있는 초기에 치료해야 효과를 볼 수 있다. 치료가 늦어질수록 많은 비용과 시간을 투자해야 하므로 가능한 빨리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좋다. 초기 단계라면 탈모치료제나 주사 등을 통한 치료를 시도하게 되는데 어느 정도 탈모 증세를 늦추고 완화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하지만 좀 더 진행된 탈모의 경우에는 모발이식을 고려해 보는 것이 좋다. 모발이식 시 가장 먼저 고려해야 할 것은 자신의 모발상태에 가장 적합한 수술법을 찾는 것이다.

    특히 부분 탈모의 경우에는 절개나 삭발을 하지 않고도 모낭채로 이식할 수 있는 비절개식 모발이식을 이용해 수술에 대한 부담감을 줄이면서 수술 당일부터 보다 자연스러운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 시술은 흉터나 회복기간이 길게 필요하지 않기 때문에 소량 모발이식을 원하는 직장인 남성 탈모환자는 물론 여성들의 헤어라인 시술에 있어서도 만족도가 높은 시술이다. 그러나 미용적으로 표시가 나는 대머리라 불리는 중기 이상의 심한 탈모라면 병합모발이식술을 고려해야 된다.

    강남준성형외과 이태섭 원장은 “절개식이나 비절개식 모발이식술 단독으로는 한번 수술로 심한 탈모 부위를 교정하는데 어려움이 있다”면서, “한번 수술시 절개식과 비절개식을 동시에 수술하는 병합모발이식술을 시행하면 6000모 이상의 많은 모발을 한 번에 이식 할 수 있어 효과적이다”라고 말했다. 

    wick@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