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1-28 14:23:57, 수정 2017-01-28 14:23:57

英 배우 존 허트, 췌장암 투병 중 사망… '설국열차'·'해리포터' 출연

  • [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영국의 유명 배우 존 허트의 사망 소식이 전해졌다.

    영국 BBC방송은 27일(현지시간) 77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015년 췌장암 진단을 받은 그는 병마 속에서도 활동을 이어가다 2015년 10월 완치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건강이 다시 나빠져 의사의 조언에 따라 활동을 접었고, 결국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것.

    1940년 1월 22일생인 허트는 영국 더비셔의 체스터필드에서 태어났다. 왕립극예술 아카데미에서 장학생으로 입학하기 전엔 세인트 마틴 미술학교에 다녔다. 허트는 지난 60년간 120편의 영화에 출연한 것은 물론 연극, TV 등 여러 방면에서 활약했다. 그는 영국판 아카데미인 '바프타' 상을 받았다.

    허트는 영화 '에일리언'과 '엘리펀트 맨'에 출연한 것으로 유명하다. 특히 엘리펀트 맨에서 희귀병을 앓은 존 메릭 역할로 미국 아카데미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설국열차'에서 꼬리칸 지도자인 길리엄 역을 맡아 한국 팬들에게도 친숙한 배우다. 영화 '해리포터'에선 지팡이 가게 아저씨 '올리밴더' 역을 맡기도 했다.

    허트는 영화·연극계에서 펼친 활약을 인정받아 2015년에 영국 왕실로부터 기사 작위를 받았다.

    이런 영화계 거목의 별세에 각계각층에서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미국 배우이자 감독인 멜 브룩스는 허트가 "영화계의 불멸"이었다며 추모했다. '반지의 제왕'에 출연한 일라이저 우드도 "당신이 작업하는 것을 볼 수 있었다는 것은 영광이었다"고 애도를 표했다.

    kwh0731@sportsworldi.com

    사진=영화 ‘설국열차’ 스틸컷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