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1-12 16:22:25, 수정 2017-01-12 16:22:25

에이프릴, '봄의 나라 이야기' 뮤비 115만뷰 돌파… 인기 대폭발

  •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새해 첫 컴백 포문을 연 에이프릴(April)이 치열한 걸그룹 경쟁 속에 쑥쑥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12일 DSP미디어에 따르면 에이프릴(채경, 채원, 나은, 예나, 레이첼, 진솔)의 새 미니앨범 ‘프렐류드(Prelude)’의 타이틀곡 ‘봄의 나라 이야기’ 뮤직비디오가 공개 1주일만에 조회수 115만뷰를 돌파했다. 이어 중국 최대 동영상 플랫폼 유쿠(YOUKU) 사이트 내 원더케이 채널 1월 첫 째주 주간 뮤직비디오 차트에서도 1위를 차지하며 국내를 넘어 중국에서도 좋은 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

    장난감 가게 주인을 짝사랑하는 6인의 작은 인형으로 등장하는 에이프릴의 '봄의 나라 이야기' 뮤직비디오는 설렘을 유발함과 동시에 마지막 반전이 해석하는 재미를 더하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실제 에이프릴의 ‘봄의 나라 이야기’는 음원 공개와 함께 뮤직비디오와 곡 자체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며 컴백과 동시에 탄탄히 팬덤을 형성해 가고 있다. 네티즌들은 “노래랑 안무가 예쁘고 중독된다”, “뭔가 오구오구 하게 되네”, “호감 가고 기특한”, “노래가 너무 좋아 깜놀”, “뮤비보면 안 반할수가 없다", “차세대 걸그룹은 너희로 정했다”라는 등의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멤버 채경과 레이첼을 새로이 영입하여 6인조로 재편한 뒤, 최연소 청정돌에서 점차 성숙된 소녀미로 그룹 고유의 매력을 쌓아 가며 특히 초등학생 팬부터 중장년층까지 좀 더 다양하게 팬층이 확대된 것도 주목할 만하다.

    한편 ‘봄의 나라 이야기’는 시리도록 아프고 아련하지만 끝내 전하지 못한 짝사랑에 아파하는 한 소녀의 마음을 대변하며, 꿈을 노래하던 에이프릴에서 어느덧 사랑을 노래하는 에이프릴의 성장통과 변화를 보여주는 등 최근 활발히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giback@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