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1-12 15:43:55, 수정 2017-01-12 16:05:03

女아이돌 도아, 파이터 겸업 깜짝 선언

  • [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 '스포츠돌'로 활발한 활동 중인 걸그룹 솔티의 멤버 도아가 국내 최대 입식격투기 단체 MAX FC(한글표기:맥스FC)의 선수 데뷔를 선언했다. 단순 연예인의 이벤트 매치 참가가 아닌 정식 선수로서 활동하기로 결정한 것.

    도아는 학창 시절 7년간 육상 선수로 활약한 경험이 있다. 도 대표로 발탁되어 체전에 출전할 정도로 촉망 받는 육상 선수였다. 불의의 부상으로 국가대표의 꿈은 접어야 했지만 못다 이룬 선수의 꿈을 링에서 펼쳐 보이겠다는 각오다.

    도아는 "링 위에 서는 것은 내 인생의 버킷 리스트 중 하나였다. 아이돌 가수로 활동하면서 최소한 1년에 2게임 이상 링 위에 오르는 것이 목표다. 우선은 선수와 팬들에게 누가 안되도록 최대한 능력치를 끌어 올리는 것이 목표"라며, "이미 지난해 철인3종 경기에 출전해 10km 사이클, 10km 마라톤을 완주한 경험이 있다. 체력과 근력에 있어서는 자신 있다"며 포부를 밝혔다.

    소속사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선수 데뷔를 요청해온 도아에게 소속사 역시 제대로 훈련을 하고 전문가로부터 링 위에 오를 수 있는 능력을 인정받는 조건으로 출전을 허락한 상태이다.

    MAX FC측은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실제로 MAX FC 소속 체육관인 서울 왕십리 피어리스짐에서 훈련을 시작했다.

    도아의 트레이닝을 담당하게 된 최철웅 관장은 무에타이 국가대표 선수 출신이자 3개 단체 챔피언을 역임할 정도로 실력과 경험을 갖춘 트레이너이다. 최 관장은 "첫 훈련에서 3시간의 강도 높은 훈련을 모두 소화할 정도로 피지컬 능력과 체력에 있어서는 이미 선수 수준"이라고 칭찬하면서도 "우선 6개월간 훈련 과정을 지켜보며 링 위에 정식으로 올릴 수 있을 지 결정할 예정"이라고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도아가 예정대로 훈련을 충실히 수행한다면 첫 데뷔전은 6월 개최 예정인 MAX FC09 대회가 될 전망이다.

    polestar174@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