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력 2017-01-12 09:14:50, 수정 2017-01-12 09:14:50

포항, GK 노동건 임대영입 ‘뒷문 강화’

  •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포항스틸러스는 수원삼성으로부터 골키퍼 노동건을 임대 영입하며 뒷문을 보강했다. 임대기간은 1년이다.

    2014년 수원 삼성에서 K리그에 데뷔한 노동건은 첫해 4경기, 15년 16경기, 16년 22경기에 출전했다. 노동건은 순발력과 반사신경이 뛰어나며 타 골키퍼들보다 빌드업과 패스능력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노동건은 2010년 고려대학교 재학시절 AFC U-19 챔피언십 대표에 발탁되어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으며, 2011 FIFA U-20 월드컵 대표로 활약하였다. 이후 2013 AFC U-22대표를 거쳐, 2014 인천 아시아경기대회 남자축구 대표로 활약하며 금메달 획득에 힘을 보내며, 병역면제 혜택을 받았다.

    노동건은 12일 메디컬체크와 계약 체결을 후, 오는 13일 태국 방콕으로 출국하여 포항의 동계 전지훈련에 합류 할 예정이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포항스틸러스 제공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Today 링크